상반기 대졸 신입직 취업 성공률 37.7%

올해 상반기 구직활동을 한 대졸 신입직 구직자 10명 가운데 3명 가량만 입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는 알바몬과 함께 올 상반기 구직활동에 나선 대졸 신입직 구직자 2006명을 대상으로 '신입직 취업성공률'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7.7%만이 최종 입사 합격통보를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나머지 62.3%는 단 한 곳의 기업으로부터도 입사합격 통보를 받지 못해 신입 구직자들이 여전히 취업 문턱조차 넘기 힘들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 소재지별로는 서울·경기지역 대학 출신 취준생들의 취업 성공률이 41.3%로 지방 소재 대학 취준생 33.8%에 비해 7.5%포인트 높았다.

최종 입사 합격통보를 받은 경험이 있는 취준생이 합격한 기업은 중소기업이 62.0%로 가장 많았고 중견기업(17.0%), 대기업(9.9%), 공기업(7.9%), 외국계기업(3.2%) 순이었다.

입사합격 통보를 받은 기업에 대한 만족도는 34.2%만이 '만족한다'고 응답했으며 30.0%는 만족하지는 않지만 출근하고 있거나 또는 출근할 예정이라고 응답했다. 반면 35.8%는 다른 기업으로 구직활동을 계속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에 성공했던 직무분야로는 서비스 관련직이 25.0%로 가장 많았고 영업·영업관리직(19.4%), 생산·기술직(12.9%), 재무·회계·인사·총무직(12.2%), IT·정보통신직(10.4%) 등이 뒤를 이었다.

전공과 관련해서는 42.1%만이 전공 분야와 맞는 직종에 취업했다고 밝혔고 57.9%는 전공 분야와 전혀 다른 직무분야에 합격했다. 전공 분야 매칭 취업 성공률이 높은 학과는 의학계열(64.3%), 이공학계열(54.8%), 경상계열(44.4%) 순이었고 인문어학계열(34.8%)과 사범계열(37.5%)은 타 전공계열에 비해 다소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