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커지는 勞리스크]

총파업 결정 하루 미룬 우정노조… 노사 막판 물밑 협상

이낙연 총리 "근무여건 개선" 약속

사상 첫 우체국 집배원 총파업 여부가 8일 결정될 예정이다. 우정사업본부와 전국우정노동조합은 현재도 물밑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7일 우본에 따르면 우정노조 각 지방본부 위원장들은 8일 총파업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계획이다. 지난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4차 쟁의조정회의는 결렬됐다. 이후 중앙노동위원회에 모인 우정노조 대의원들은 파업 여부 결정을 집행부에 위임했다.

우정노조의 주요 요구사안은 인력 2000명 증원과 토요 택배 폐지다. 반면 우본은 예산 부족을 이유로 인력 500명 증원을 제시해왔다. 때문에 양측의 협상은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총파업 목전까지 오게 됐다. 9일 우체국 집배원들이 총파업에 들어가면 1958년 우정노조가 출범한 이후 61년 만에 처음이며 135년 우정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지난 5일 쟁의조정회의가 결렬됐지만 우정노조가 6일로 예정됐던 파업 출정식을 취소하고 즉각 총파업에 들어가지 않은 데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발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 총리는 지난 4일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우정노조의 충정을 잘 알고 있고, 앞으로 집배원들이 더 이상 과로로 쓰러지지 않도록 근무여건을 더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며 "노사 양측이 선의로 조정에 임해 파업이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역시 우정노조와의 원만한 협상을 위해 우본을 지원해왔다. 이를 바탕으로 우본은 기존 인력 500명 증원에서 750명까지 늘리는 안을 우정노조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토요근무의 경우 점진적 폐지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우정노조는 일단 우본의 안을 대의원들에게 설명했고, 파업 여부에 대한 결정을 집행부에 위임하기에 이르렀다. 우정노조 관계자는 "국민들에게 집배원의 실정을 알리는 데 소기의 성과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노조원들의 이익을 최대한 반영하는 방향으로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했다.

우본과 우정노조가 합의점을 찾아가는 모양새를 보이자 이와 별개로 전국집배노동조합이 지난 6일 청와대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101인 삭발식을 진행했다. 우정노조는 한국노총 소속이며, 집배노조는 민주노총 소속이다.


한편, 우본에 따르면 우편물량은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임에도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지난 3년간 집배인력 1700여명을 증원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집배 외 분야에 필요한 비용을 절감해 일시에 대규모 증원을 했다. 아울러 상시계약집배원 등 3000명을 올해까지 공무원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