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사회적기업 이지무브, 교통약자 편의 향상 ‘대통령표창’

현대자동차그룹은 사회적기업 '이지무브'가 설립 9년만에 대통령표창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이지무브는 현대차그룹이 지속가능한 사회적기업 육성을 목표로 지난 2010년 6월 설립한 국내 최초의 교통약자 이동편의 기술개발·기구제조업체다.

이지무브는 지난 5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사회적경제 활성화 유공 포상 수여식'에서 교통약자들의 이동편의 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현대차그룹은 "관련 기술 부족으로 과거 높은 가격대의 수입제품에 의존할 수 밖에 없었던 국내 시장에서 적극적으로 국산화를 추진해 취약계층을 위한 이동 보조기기 보급률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지난 9년간 이지무브가 새롭게 개발한 기술과 디자인에 대한 인증·특허 건수는 40여건에 달한다. 주력상품으로는 장애인과 노약자 등 취약계층을 위한 휠체어 슬로프 차량, 의료용 스쿠터, 장애 아동용 유모차 등이 있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