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패트롤]

강원북부접경지역 인구 급감 정부 지원책 절실

지난 1980년 대비 접경지지 5개군 인구 8만156명 감소.
국방개혁 2.0과 위수지역 해제...강원북부 인구 감소와 경제붕괴 우려.
탄광지역 인구 경제 회복 강원랜드 같은 ‘제2의 페특법’ 강원북부지역에 절실.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서정욱 기자】 강원북부 접경지지 5개군의 인구가 지난 1980년 23만3504명에서 6월 현재 15만3348명으로 8만156명이 감소해 이에 대한 정부와 도 차원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국방개혁 2.0계획 추진과 군장병위수지역 폐지는 이 지역경제의 또다른 경제적 붕괴를 가중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

강원북부 접경지 5개군의 인구가 지난 1980년 23만3504명에서 6월 현재 15만3348명으로 8만156명이 감소해 이에 대한 정부와 도 차원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특히 국방개혁 2.0계획 추진과 군장병위수지역 폐지는 이 지역경제의 또다른 경제적 붕괴를 가중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서정욱 기자
21일 통계청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강원북부 접경지역인 철원군은 지난 6월 현재 4만5664명으로 이는 지난 1980년 6만4362명 대비 1만8698명이 감소한 수치이다.

화천군은 지난 6월 현재 2만4915명으로 이는 지난 1980년 3만8533명 대비 1만3618명이 감소했고, 양구군은 2만3334명으로 이는 지난 1980년 3만3662명에 대비 1만328명이 감소했다.

인제군은 지난 6월 현재 3만1881명으로 이는 지난 1980년 4만7750명 대비 1만5869명이 감소했고 고성군은 2만7554명으로 지난 1980년 4만9197명에 대비 2만1643명이 감소했다.

이들 강원북부지역 5개군의 인구수가 지난 1980년대비 8만156명이 감소한데 이어, 국방개혁 2.0으로 제2의 인구감소 위기에 처하자 그동안 군의 역할이 지역 사회와 지역 경제에 지대한 역할을 해온 강원북부지역의 위기감은 클 수 밖에 없다.

여기에다 군장병위수지역 폐지까지 겹쳐 사실상 주민등록상 주소지만 남기고 교육여건이 좋은 주변 춘천시 등으로 빠져나가고 있다..

이에 사단법인 강원경제인연합회는 “지역 특성상 지역 경제와 지역 상권은 군부대의 의존도가 높은 경제 구조를 지닌 이곳에 보통 1개 사단이 8000~1만여 명 규모인 점을 고려할 때, 이들이 지역사회에 미치는 경제적인 영향력이 상당할수 밖에 없다.
”고 지적했다.

강원연구원 박성헌 박사는 “이 같은 접경지역의 인구 감소는 국방개혁 2.0 등 국가정책에 의해 강원도 인구가 또다시 축소될 처지에 놓였으며, 현재 위수지역 해제로 인해 접경지역 군부대 가족단위 거주 역시 자녀 교육 등을 위해 인근 도시로 이동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강원북부지역 주민들은 정부의 지난 1989년 정부의 석탄산업합리화조치로 강원남부지역 경제가 침체에 빠지자 이들 지역 경제회생을 위해 지난 1985년 ‘폐광지역 개발지원에 관한 특별법(페특법)’을 제정해 강원랜드를 공기업으로 한 인구늘리기와 지역경제 회생을 위해 시행한 폐특법과 같은 강원북부 접경지 인구 대책과 경제 회생을 위한 ‘제2의 폐특법’이 제정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 정부의 대응이 주목된다.

syi23@fnnews.com 서정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