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서 ‘로보월드컵’ 열린다

8월 12~16일 창원CECO에서 17개국 1200명 선수 참가

오는 12일부터 16일까지 5일간 경남 창원에서 국제 로봇대회인 ‘FIRA 로보월드컵 엔 써밋’이 개최된다. 사진은 로보월드컵 포스터다./사진=경남도
【창원=오성택 기자】경남 창원에서 국제 로봇대회인 ‘FIRA 로보월드컵’이 열린다.

경남도는 오는 12일부터 16일까지 5일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FIRA 로보월드컵 엔 써밋’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세계 17개국에서 1200명의 선수가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처음으로 써밋을 신설, 참가자들 간 상호 로봇 연구 결과를 교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지난 1995년 KAIST의 로봇축구대회에서 시작한 ‘FIRA 로보월드컵 엔 써밋’은 매년 대회 규모를 확장해 △로봇스포츠 △로봇챌린지 △드론미션수행 △청소년대회 등 4개 리그로 구성돼 있다.

특히 휴머노이드 로봇을 활용한 축구·양궁·역도·달리기 등으로 구성된 로봇스포츠 리그와 시뮬레이션 로봇, 드론 등 37개 종목의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통해 로봇 기술의 현 주소를 확인할 수 있다.

도는 이번 대회를 참관하는 입장객들의 무료입장으로 과학 꿈나무들에게 로봇을 비롯한 첨단 과학 분야에 꿈과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도는 8일부터 오는 10일까지 3일간 진해 이순신리더십국제센터에서 프론티어 캠프를 진행한다.

캠프에 참가하는 세계 각국 청소년들은 로봇 교육과 해양레포츠 체험 등 다양한 문화체험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대회 마지막 날 경남 마산로봇랜드 테마파크 방문 일정을 추가해 로봇산업 도시인 창원을 17개국 선수단들에게 알릴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대회를 통해 대한민국의 로봇메카로써 창원의 과학기술 위상을 높이고, 나아가 로봇문화 확산 및 창의적 우수로봇 과학인재 양성을 위한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ost@fnnews.com 오성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