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 등 5580억원 추가지원

558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이 중소기업에 추가로 공급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8일 지난 2일 추가경정예산안(이하 추경예산)이 통과됨에 따라 일본 무역규제 극복 지원에 1000억원, 시설투자기업에 3000억원, 일자리창출기업에 1000억원, 재해 등으로 인한 자금애로기업에 580억원 등 총 5580억원의 자금이 지원된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정책자금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이 운영하는 융자사업이다. 기술·사업성이 우수한데도 시중은행 이용이 어려운 중소기업이 낮은 이자로 자금을 빌릴 수 있다. 중기부는 중소기업에게 융자조건을 개선해 정책자금을 집중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중기부에 따르면 이번 추경예산은 크게 '일본 무역규제 대응'과 '내수활성화 지원'이 목적이다.

먼저 1000억원의 예산을 들여 일본 무역규제에 따라 타격을 입을 중소기업을 지원한다. 중기부는 기업당 융자한도를 100억원으로 확대해 지원할 계획이다. 일본 무역규제 관련 소재·부품·장비 관련 공장 신증설, 신규장비 도입 등 시설투자에 대규모 자금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를 통해 올해부터 지정될 잠재력 있는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개사에 대해서도 필요자금의 대규모 투입이 가능해진다. 핵심 소재·부품 관련 제조기술의 제품화, 상용화를 시도하는 중소기업에도 200억원을 지원한다. 또한 긴급경영안정자금 500억원도 일본 무역규제로 인한 피해기업의 지원 문턱을 낮춰 제때에 지원하기로 했다.

내수활성화와 성장잠재력을 끌어올리기 위해선 458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우선 성장기업(업력 7년 이상)의 공장 신·증설, 생산설비 및 장비도입 등 시설투자에 3000억원을 추가 공급한다. 이들 기업에 대한 융자한도 역시 100억원으로 확대해 대규모 시설투자를 촉진할 계획이다.

또한 3년 연속 일자리 증가 기업, 청년 근로자 30% 이상 고용 기업 등 일자리창출에 기여한 창업기업에도 1000억원이 추가로 공급된다.

한편 산불과 지진으로 인한 생산차질 등으로 유동성 확보에 애로를 겪는 중소기업에는 우대조건으로 긴급경영안정자금 580억원을 지원한다.
특히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강원·영동 소재 피해 중소기업은 금리를 0.4%p 낮춘 1.5%에 지원한다.

또 지진 피해의 후유증을 앓고 있는 포항지역 기업에는 추경으로 늘어난 긴급경영안정자금 중 80억원을 배정한다. 이때 자금의 지원 요건 중 ‘매출액 및 영업이익 감소’ 요건은 적용을 예외로 할 예정이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 , 김대현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