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션 입실 10분만에 남친 아빠에게 날벼락 맞은 여성

【포천=뉴시스】이호진 기자 = 남자친구의 아버지가 자신에게 마약이 든 주사를 놨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2일 경기 포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3시께 포천시의 한 펜션에서 남자친구의 아버지 A씨가 팔에 강제로 마약 주사를 놨다는 내용의 112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이미 차량을 타고 도주한 상태였다.


신고를 한 여성 B씨는 이날 남자친구의 아버지 A씨가 상의할 일이 있다며 불러 함께 펜션을 찾았다가 입실 10여분 만에 이 같은 일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에 대한 마약류 간이검사에서는 양성 반응이 나왔으며, 경찰은 현장에서 범행에 쓰인 것으로 보이는 주사기를 수거해 국과수에 내용물의 성분 분석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은 인근에 차량을 버리고 도주한 A씨에 대해 출국금지를 요청하고 행적을 쫒고 있다.

asak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