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파기에 아베가 내린 결단 "한국에 먼저.."

김정은과 북일 정상회담 계속 추진 확인 
9월 내각·자민당 수뇌부 개편 천명 

【도쿄=AP/뉴시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3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아베 총리는 한국 정부가 군사정보공유협정 '지소미아'를 종료한 것은 국가와 국가 간의 신뢰 관계를 훼손하는 조치"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 확실하게 연대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확보할 것”이라면서 한국이 과거의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2019.08.23.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희 후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수출 규제 등으로 관계가 악화일로에 있는 한국에 대해 "먼저 국가와 국가 간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NHK와 닛케이 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문재인 정부가 "한일 청구권협정에 대한 위반을 방치하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GSOMIA)을 파기했다. 나라와 나라 사이의 신뢰관계를 훼손하는 대응을 계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아베 총리는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를 반복하는 북한의 정세에 관해서는 G7이 북미 프로세스를 지지하는 한편 한반도 비핵화를 향해 노력을 기울이기로 의견일치를 보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아베 총리는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해선 G7 정상 전원으로부터 이해와 지지를 얻었다고 분명히 했다.

아베 총리는 "핵과 미사일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나 스스로 조건을 달지 않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직접 대면하겠다.
냉정한 분석을 토대로 모든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과감히 행동해 나가겠다"고 언명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일본 국내정치와 관련해서는 9월에 내각을 개편하고 여당 자민당의 수뇌부 인사를 실시하겠다고 확인했다.

아베 총리는 젊은 정치인 발탁에는 "새로운 인재에 돌파력을 발휘하도록 하겠다"며 "안정과 도전의 강력한 포진을 짜겠다"고 덧붙였다.

yj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