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證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 인수전 참여 아쉬워"

【서울=뉴시스】류병화 기자 = KTB투자증권은 4일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해 사업 연관성이 적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참여가 다소 아쉽다고 평가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3일 미래에셋대우와 컨소시엄을 결성해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에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했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외에 애경그룹, KCGI 등 사모펀드 3곳이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 매각 측은 일주일 내로 적격인수후보(Shortlist)를 발표하고 연내 매각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김선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예상 인수대금은 약 1조원에서 1조5000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며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2분기 말 기준 순현금을 8944억원 보유해 풍부한 현금 기반으로 사업 다각화를 추진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기존 사업다각화 방향성과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운송업 특성상 실적의 변동성이 높으며 개발사업과 연관성도 적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최근 분양가상한제로 주택 자체개발사업의 전망이 부정적이나 사회간접자본(SOC) 민간 투자사업, 리츠, 물류센터에서 여전히 투자기회가 풍부하다"며 "특히 HDC현대산업개발은 다른 회사보다 높은 내부수익률(IRR)을 기록해 이번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참여는 다소 아쉬운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아시아나항공이 HDC신라면세점과 사업 시너지가 있을 수 있으나 아시아나항공의 높은 부채, 불안정한 현금흐름(FCF) 등을 만회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hwahw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