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극복할 R&D 집중할 수 있게… 연구비관리시스템 통합

김성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6일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범부처연구비통합관리시스템 개통식을 마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양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장,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이희수 신한은행 부행장, 최홍식 우리은행 부행장, 전규백 IBK기업은행 부행장. 과기정통부 제공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연구자들이 연구개발 이외 행정업무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각 부처별로 제각각 운영하던 연구비 관리 시스템을 통합했다. 이로써 과학자들이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 R&D에 집중할 수 있도록 환경이 개선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범부처 연구비통합관리시스템을 9월부터 개통했다고 6일 밝혔다. 연구비관리시스템 통합은 연구현장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부처 협업으로 시스템을 통합한 최초의 사례다.

과기정통부는 2017년 6월에 범부처 연구비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계획을 추진, 약 2년에 걸쳐 관계 부처 및 연구관리전문기관과 통합 작업을 진행했다.

연구비통합관리시스템. 과기정통부 제공


통합시스템의 구체적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정부R&D사업에 대해 자체 정보시스템이 없는 연구기관에서 보관·제출하던 종이영수증이 완전히 사라진다. 연구기관을 대신해 연구비통합관리시스템에서 신용카드 거래정보 등을 전자적으로 보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또 연구비 집행내역 입력 부담이 대폭 간소화된다. 통합Ezbaro시스템의 경우 현행 12개 부처의 약 526개 집행 관리항목을 표준화 및 간소화해 332개 공통항목으로 축소했다. 입력항목을 대폭 축소하면서 구입 품목별 수량단가도 일일이 입력하지 않도록 개선했다.

이와함께 연구자별로 소위 '원카드' 사용이 가능해 진다. 앞으로는 다수의 여러 부처 과제를 수행하더라도 하나의 연구비카드 만으로 연구비 집행이 가능해진다. 연구비카드 발급도 절차를 개선해 온라인 발급이 가능하다.

연구비통합관리시스템은 범부처 연구비 집행정보가 실시간으로 수집·분석되므로 이번 대책에 따라 확대된 관련 예산의 집행상황을 보다 철저하게 점검할 수 있게 된다. 또한, 향후 국세청 등 대외기관 정보망과 연계되면 연구비 부당집행이 사전에 예방되는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연구자의 연구비 집행 실수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연구비 부적정 집행으로 의심되는 내역이 발생할 경우 사전에 연구자에게 알려주는 서비스도 제공된다.

이를 위해 과기정통부는 6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정양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원장, 신한·우리·IBK기업 은행 등 3개 전담은행장 및 연구비통합관리시스템 범부처 추진단 관계자 등 약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을 가졌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연구비관리시스템 통합은 '사람 중심의 연구'를 지향하는 혁신본부의 대표적 정책"이라고 강조하면서 "현재 부처 간에 상이한 과제지원 방식이 상당부분 표준화·간소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