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서 `대한민국 탄소포럼' 성료

[파이낸셜뉴스] "이번 포럼을 계기로 저탄소산업에 대한 산업군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계기와 성장의 발판이 마련돼 새로운 미래 먹거리가 꽃필 수 있기를 기대한다."(최문순 강원도지사)
강원도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상청이 공동주최하고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기후변화연구원, 강원국제회의센터, 평창군이 공동주관하는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가 5∼6일 평창군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포럼은 2017년과 2018년 탄소포럼 성과를 바탕으로 이산화탄소를 감축하고 이용하는 것을 실제 저탄소 산업에 적용해 육성하고, 우간다·부탄·네팔·베트남 등 개발도상국에 적용·수출하기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강원도는 이미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함께 국비 202억원을 들여 발전소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와 재를 포집해 이용하고, 폐지를 수집해 고급용지로 만들어 부가가치를 높이는 사업 등 저탄소 원천기술 확보를 바탕으로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도는 앞으로 저탄소 R&D 센터를 설치해 소재산업 발전을 견인하고, 저탄소 사회를 구현하는 데 앞장설 계획이다.

이번 포럼 기간에는 한국서부발전과 '저탄소 산업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공동협력'을 맺고 이모빌리티 기반 강원형 일자리 산업 판로와 기술자립 등 신산업 지원과 사회적 책임의 상생 모델을 구축키로했다. 최문순 도지사와 우간다 환경부장관, 부탄 국회의원, 네팔 시장, 베트남 시장은 저탄소 사회와 협력을 목표로 '저탄소 자립 도시' 이행 선포식을 실시했다.

도는 선포식 후속 조치로 녹색기후기금(GCF) 등 국제기금을 유치해 이모빌리티 등 도내 저탄소 기술의 개도국 진출을 위해 우간다, 네팔 등과 양해각서(MOU)도 교환했다.
이번 행사에는 유엔의 기후변화정책, 국제기금 담당기관과 녹색성장위원회, 한국에너지경제연구원 등 정부와 전문기관이 참여했다. 국내외 저탄소 산업계 최고 전문가들의 초청강연, 특별강연, 특별대담이 열리는 등 32개 세미나, 심포지엄, 워크숍도 진행됐다.

한편 초등학생 사생대회와 대학생 대상 저탄소 산업 분야 일자리 강연도 펼쳐지며, 에코 연예인으로 활발히 활동 중인 배우 박진희가 '저탄소 사회를 살아가는 이야기'를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했다.

kmk@fnnews.com 김민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