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폭풍, 정치권 이합집산..범야 '해임건의안' vs. 범여 '민생-사법개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임명 후폭풍이 거센 가운데 야권의 이합집산 움직임도 꿈틀거리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국 장관 해임건의안을 매개로 연대를 추진하는 가운데 진영 분리가 가속화되고 있다.

범야권, 해임건의안-국조 병행
양당은 법적구속력이 없는 해임건의안 처리에 주력하기 보다 해임건의안 추진만으로 강경투쟁 의지를 내비친 다음, 조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 카드를 또 다른 압박용으로 제시할 예정이다.

대안정치연대와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이미 조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어 조 장관을 중심으로 범여권과 범야권 진영구도는 뚜렷하게 분리됐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조 장관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적극적으로 해임건의안을 추진하고 특히 국회내에 실질적으로 세력들을 해임건의로 다시 묶어내는 노력을 하기로 했다"면서도 "국회는 민심을 반영해야 하는데 국회내 의석비율이나 구성이, 민심과 상당히 괴리가 있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한국당이 바른미래당과 해임건의안·국정조사만 협력하는지에 대해 오 원내대표는 "뜻을 같이 한다면 어떤 세력과도 같이 손 잡고 싸울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오 원내대표는 해임건의안을 본회의에서 처리하는 것이 목표는 아님을 분명히 했다. 국회 안에서의 해임건의안에 대한 세력 규합으로 문재인 정부와 대여 압박강도를 높이는 게 궁극적 목표라는 것이다.

그는 "해임건의안도 본회의 통과여부가 크게 중요치 않다"며 "국회 내 의원들 비율 자체가 지금 그 상황 보여주고 있다. 조국 사태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국민들이 알아야 한다. (움직임) 그 자체가 갖는 정치적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범여 vs 범야 뚜렷한 진영대결 구도
앞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회동을 가지며 큰틀의 연대 움직임에 시동을 걸었다.

황 대표는 손 대표와 회동 이후 "조국 문제와 관련해 뜻을 같이하는 정당이 함께 힘을 합하는게 좋겠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손 대표가 조국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것을 명확히 하셨기에 그런 뜻에선 뜻을 같이 할 수 있다 싶어 상의를 했다"고 말했다.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도 비판 대열에 동참하면서 조국 장관을 놓고 반문연대의 기반이 다져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유 전 대표는 당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한국당과) 특별한 교감은 없었다"면서도 "이번 조국 사태를 해결하는 일에 저는 시민들, 정당들 누구라도 협조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범여권도 진영을 공고히 하고 있어 조국 장관 임명 이후 대치정국만 장기화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범야권의 조 장관 해임건의안·국정조사·특검에 "또다른 정쟁일 뿐"이라고 일축했고, 유성엽 대안정치 대표는 해임건의안 추진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도 "민생이 우선"이라는 이유로,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사법개혁 완수"를 명분으로 조 장관 해임건의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 관련 회동을 갖고 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