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 지지율 60% 육박...'韓때리기' 효과 본 듯

아베 총리 지지율 7~8월 부터 상승세 
韓수출규제 등 강경기조 덕 
개헌 추진 여론도 확산세 
아베 지지층인 日 20대에서 두드러져 
아베 임기 전 개헌 국민투표 10명 중 7명 찬성 
60대 이상에선 48%만 찬성...세대별 차이 뚜렷 
 
 

지난 11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앞줄 가운데)와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 등 일본 정부 각료들이 총리관저에서
기념촬영을을 하기 위해 대열을 이루고 있다. 로이터 뉴스1

【도쿄=조은효 특파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60%에 육박했다. 지난 7월부터 본격화된 '한국 때리기'가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지지율 고공행진에 힘입어 아베 총리의 숙원사업인 개헌 추진에 대한 찬성 여론도확산돼 가는 모양새다. 특히, 정권의 지지대 역할을 하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임기 내에 (2021년 9월)에 개헌 국민투표를 해야 한다는 아베 총리의 주장에 동조하는 여론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계열사인 TV도쿄와 함께 실시(11~12일)해 발표한 긴급 전화여론조사(답변 수 934개·응답률 44.6%)에 따르면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는 답변은 59%로 '지지하지 않는다'(33%)를 크게 앞질렀다. 지난 3월 같은 조사에선 48%였던 내각 지지율이 6개월만에 11%포인트나 상승한 것이다.

교도통신이 같은 시기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55.4%를 기록, 직전(지난달 17~18일)조사 때보다 5.1%포인트나 올랐다. 교도통신 조사에서 비지지층은 25.7%로 앞선 조사 때보다 8.9%포인트 하락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발표된 요미우리신문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58%로 올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신화 뉴스1

지난 11일 실시한 개각 및 자민당 임원 인사 역시 대체로 긍정적 평가가 우세했다. 닛케이 여론조사에선 '평가한다'(긍정적이다) 45%, '평가하지 않는다'(부정적이다)30%로 나타났으며, 교도통신 조사에서도 긍정 50.9%, 부정 31.4%로 대체로 유사한 형태를 띠었다.

이렇다할 호재가 없는 상황에서 지지율이 뛰고 있는 건 한국 이슈가 가장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일본 매체들이 실시한 각종 여론조사에서 아베 총리 지지율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문제가 불거진 7~8월을 기점으로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개헌은 사회복지 확대나 경기 회복 등 여타 사안에 비해 국민적 관심도는 높지 않으나, 개헌만 따로 떼어놓고 조사하면 개헌논의를 해야 한다거나, 아베 총리 임기 내에 개헌 국민투표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 점차 늘어가고 있는 형국이다.

이번 닛케이 여론조사에서는 아베 총리 임기(2021년 9월)전 개헌 국민투표 실시에 대해 '찬성한다'가 58%로 7월보다 6%포인트 늘었다. 세대별로 보면 18~29세에 투표 찬성이 72%, 반대는 21%에 불과했다.

지난 8월 15일 욱일기를 꽂고 야스쿠니 신사를 방문한 한 여성. 로이터 뉴스1

반면 60세 이상에서는 찬성이 48%, 반대 41%였다. 젊은 층으로 갈수록 보수 성향이 강하고, 우경화에 거부감이 낮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로 인해 과거사에 대한 반성과 부채의식, 전쟁에 대한 공포 역시 약화돼 가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닛케이는 보수 강경파 인사들로 포진된 이번 9.11 개각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사람일수록 대체로 개헌 국민투표를 지지하는 성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앞서 요미우리 여론조사에서도 '국회가 개헌에 대한 구체적 논의를 해야 한다'는 의견이 77%로 '논의할 필요가 없다'(16%)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