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발사체, 최대고도 910여㎞"…고각 발사 SLBM 추정(2보)

최대 비행거리는 약 450㎞로 탐지…고각 발사 최대 속도와 탄착지점 등 한미 당국 분석 중 "한반도 긴장완화 도움 안돼…즉각 중단 촉구"

【서울=뉴시스】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살펴봤다고 23일 보도했다. 2019.07.23. (사진=조선중앙TV 캡쳐)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오종택 김성진 기자 = 군 당국은 2일 오전 북한이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발사체가 '북극성' 계열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된다고 강조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오늘 오전 7시11분경 북한이 강원도 원산 북방 일대에서 동해 방향으로 발사한 미상의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북극성 계열로 추정되며 최대 비행고도는 910여㎞, 거리는 약 450㎞로 탐지됐다. 최대 속도와 탄착지점 등 추가적인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다.

북한은 앞서 올해 5월4일부터 무려 10차례나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 발사체를 시험 발사했다. 지난달 9월10일 이후 22일 만에 11번째 무력시위를 이어갔다.

특히 이번에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나 대구경 장사정포 등과 달리 SLBM으로 추정되면서 북한이 개발 중인 3000t급 잠수함에 탑재하기 위해 신형 전략무기를 시험발사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서울=뉴시스】북한 로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6일 새벽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발사를 참관했다"고 7일 보도했다. 로동신문 1면에 사진 9장과 함께 "우리 나라 서부작전비행장에서 발사된 전술유도탄 2발은 수도권지역 상공과 우리 나라 중부내륙지대 상공을 비행하여 조선동해상의 설정된 목표섬을 정밀타격하였다"고 보도했다. 2019.08.07. (출처=로동신문) photo@newsis.com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7월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시찰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잠수함은 기존 북한이 보유한 1800t급보다 큰 2000∼3000t급인 것으로 추정됐다. 북극성 계열의 SLBM을 많게는 3기까지 실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러한 북한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는 한반도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ohjt@newsis.com, ksj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