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北탄도미사일 관련 일본에 정보 공유 요청"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2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방부와 국방정보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9.10.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문대현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을 이용, 일본에 정보 공유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우리가 일본으로부터 받은 요청은 없었고 우리가 정보 공유를 요청했다고 합동참모본부 정보본부장에게 보고를 받았다"며 이렇게 전했다.

우리 정부는 지난 8월22일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발표했지만 11월22일 지소미아가 실제로 종료되기 전까지는 협정이 유효한 상황이다.


정 장관은 또 북한 발사체와 관련해 "북극성 1형과 2형이 현재까지 개발돼 확인한 내용은 사거리가 1300여㎞ 거리"라며 "오늘은 고도를 올리면서 거리를 대략 450㎞ 정도로 줄여서 발사했다고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오늘 오전 7시11분경 북한이 강원도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미상의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이번에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북극성 계열로 추정되며 최대 비행고도는 910여km, 거리는 약 450km로 탐지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