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민들 분노, 가볍게 생각하면 망국에 이를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린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국민들의 분노를 가볍게 생각해선 망국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글날인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보수 단체의 대규모 집회가 열린 가운데 한국당 지도부는 집회에 개별 참석하면서 여론전에 주력했다.

황 대표는 이날 집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의 분노가 문재인 정권을 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 목소리를 들으라"고 강조한 황 대표는 이날 집회에 개별참석한 만큼 공개발언을 아끼면서 시민들과 함께 자리에 앉아 소통에 나섰다.

앞서 황 대표는 집회 참석 전 SNS를 통해 "한글날 오늘, 광화문에서 애국시민과 함께한다"며 "세종대왕 동상을 보면서, 우리 모두 함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가자"고 밝히면서, 집회 참석을 알렸다.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한글날 경축식에는 불참한 황 대표는 "광화문 집회에 나가면 세종로에 자리한 세종대왕 동상을 바라본다"며 "이 세상 오만가지 소리를 다 쓸 수 있는 한글로 여러분에게 마음을 전한다. 자유, 정의, 공정, 평등"이라고 강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