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어테크, 블록체인 기반 결제 '피어페이' 론칭

블록체인 기업 피어테크는 운영 중인 암호화폐 거래소 지닥의 지닥몰의 암호화폐 결제 인프라인 피어페이를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피어페이’는 암호화폐 결제 인프라다. 피어페이는 토큰, 거래소, 상품에 상관없이 모든 곳에 통합될 수 있는 결제 및 청산 인프라로 설계됐다. 처음 적용된 지닥몰 뿐만 아니라 다양한 기업 및 기관들과 협업을 통해 결제 가능한 곳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피어테크는 피어페이 기술에 대한 특허도 출원했다. 피어페이 기술은 암호화폐 청산 알고리즘 기반으로 설계됐다. 이 기술로 결제와 동시 지연없이 즉시 암호화폐 실시간 결제 및 원화로의 청산이 가능하다. 특히 결제청산 엔진을 통해 암호화폐의 고변동성에 대처, 시세변동 리스크를 절감하고 재정거래 기회 확보, 최적환율제공 등의 장점을 갖췄다.


피어테크 이유리 이사가 지난달 30일 열린 ‘코리아블록체인위크(KBW) 2019'의 메인 컨퍼런스 디파인에서 피어페이를 최초로 소개하고 있다. /사진=피어테크 제공

지닥몰에서 지닥페이로 판매되는 첫 상품은 배우 윤균상이 홍보모델로 활동하는 종이팩 물 후시워터다. 후시워터는 지닥몰에서 지닥 거래소에 상장돼 있는 W그린페이(WGP)와 지닥토큰(GT), 비트코인(BTC)으로 구매할 수 이다. 추후 피어페이는 WGP, GT, BTC 외에도 지닥에 상장돼 있는 다양한 토큰을 결제수단으로 선별적 지원할 예정이다.


피어테크 이유리 이사는 지난달 30일 코리아블록체인위크(KBW) 2019의 메인 컨퍼런스인 디파인에 참여해 피어페이 론칭을 예고한 바 있다. 당시 이 이사는 “피어페이는 사용자로 하여금 미래의 결제수단 암호화폐를 일상생활에서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한 서비스”라며 “포장마차나 시장에서도 거부감 없이 암호화폐로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피어테크는 거래소 플랫폼과 자산관리 및 커스터디, 기업 간 거래(B2B) 결제 인프라 기술 등을 제공하는 금융기술 기업이다. 최근 사명을 액트투테크놀로지스에서 피어테크로 변경했다. 피어테크는 인터파크 비즈마켓, 중고나라, 다날, 테라, 후시몰을 포함한 전자결제(PG), 상장사, 공익재단 등 다양한 B2B 파트너사와 협업하고 있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