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가 개발한 IoT 오픈소스로 국제 해커톤 진행

오토아이디랩 연구소장 KAIST 전산학부 김대영 교수


[파이낸셜뉴스]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오픈소스로 국제 해커톤 대회가 진행된다.

KAIST는 21~22일(현지시간) 독일의 쾰른과 26~27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되는 '국제 수산물 이력추적 해커톤'의 공식 기술지원 파트너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국제 수산물 이력 추적 해커톤'은 주요 먹거리인 수산물의 안전한 공급과 불법 유통 방지 그리고 멸종 위기의 해양 생물을 보존하기 위한 방법을 찾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지난 2월 태국 방콕에서 처음 개최됐다.

KAIST는 전산학부 김대영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올리옷(Oliot)'을 독일과 인도네시아에서 연이어 열리는 2회와 3회 해커톤에 공식 제공한다. 올리옷은 데이터기반 GS1 국제 표준 IoT 플랫폼으로 참가자들이 수산물 및 해양 생물의 일생 데이터를 공유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이번 해커톤은 전 세계 약 80여개 팀이 수산물 이력추적 서비스를 위한 개발 아이디어 및 기술을 경쟁하는 방식으로 개최된다. 데이터 인증 기술·GS1 EPCIS 호환성 보장 기술·사물 식별 기술·블록체인 응용 기술 등 총 4개의 분야로 나뉘어 치러지며, GS1 국제표준 및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대회 시작 후 24시간 이내 결과물을 제출해야 한다. 각 분야 별로 3개의 수상팀을 선정할 예정이며 총 상금은 약 2600만원(2만 유로) 규모다.

해커톤에서 사용하는 GS1국제표준은 유통물류·식품·헬스케어·철도·해운·항공·스마트팩토리·국방 등 25개 이상의 산업 분야에서 데이터와 서비스 공유하는 기술이며, 전 세계적으로 사용 빈도가 가속화되는 추세다.

또한, EU의 농축산물 이력추적·중국의 헬스케어 프로젝트·일본의 무인 편의점 프로젝트 등 다양한 프로젝트와 국내의 자율주행버스·자율주행배달로봇 프로젝트 및 스마트시티와 디지털트윈 사업의 핵심 기술로 꼽히고 있다.

그중에서도 김대영 교수팀의 Oliot 오픈소스는 10월 현재, 103개국 1만1600개 이상의 기업과 국제기구 및 개발자들이 사용하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데이터 혁명을 뒷받침할 국제표준 데이터 및 서비스 공유 방법을 구축하는 수단으로 쓰이고 있다.

Oliot 개발을 주도한 김 교수의 오토아이디랩(Auto-ID Labs)은 1999년 세계 최초로 사물인터넷 기술을 소개한 국제 컨소시엄으로, KAIST를 포함해 미국 MIT·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스위스 취리히공대·중국 푸단대·일본 게이오대 등 6개 대학이 공동 연구를 진행 중이다.

김대영 오토아이디랩 연구소장은 "이번 해커톤은 다양한 배경을 가진 참가자들이 KAIST에서 제공한 오픈 소스를 활용해 지속 가능한 해양 생태계 유지와 소비자가 안전한 수산물을 제공받을 수 있는 혁신적인 해법을 제안하고 경쟁한다는 데에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