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저격한 장제원 뜻밖의 발언 "文대통령이.."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박승희 기자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1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전직 대통령보다 정 교수 예우가 더 높아야 하나"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그동안 검찰이 얼마나 잔인하게 수사했는지 보겠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장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칭찬한 검찰개혁안이 피의사실공표 금지, 심야조사 금지, 공개소환 금지, 별건수사 금지다. 이것이 검찰이 지금까지 해온 적폐 4종 세트로 보면 되느냐"라며 "개혁을 하려면 손이 깨끗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은 당시 21시간 조사했다.
심야조사 아닌가. 피의사실공표, 생중계하지 않았느냐. 공직선거법 위반, 공천개입은 별건수사 아니냐"라며 "이명박 전 대통령은 70대 중반이다. 21시간씩 조사했다"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박 전 대통령, 이 정 대통령 등 검찰이 적폐수사 안한 사람이 있느냐. 신상을 탈탈 터는 식으로 수사해놓고 지금 그 특혜를 왜 정 교수가 1호로 받아야 하나"라며 "검찰개혁을 하려면 사과부터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