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내년 제주분소 설립·전문인력 양성

21일 제주특별자치도와 ‘탄소 없는 섬, 제주’ 업무협약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1일 도청 백록홀에서 임춘택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장과 ‘탄소 없는 섬(CFI; Carbon Free Island)’ 제주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제주=좌승훈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21일 도청 백록홀에서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원장 임춘택)과 ‘탄소 없는 섬(CFI; Carbon Free Island)’ 제주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국책기관으로 에너지기술 연구개발 기획·평가·관리와 함께 신재생·신산업 등 에너지 기술혁신과 산업육성을 담당하고 있다.

도는 앞으로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과 에너지 분야의 기술경쟁력 제고와 도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재생에너지·에너지 수요관리 분야의 기술개발과 실증 ▷제주특별자치도 김녕 풍력실증단지의 효율적 운영과 활용 ▷기술정보 교류와 신규 사업 제안을 통한 연구개발에 대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이번 협약은 친환경 재생에너지 사업 추진과 연계한 긴밀한 협력과 제주도에서 추진하는 탄소 없는 섬 조성에 시너지 효과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내년 상반기 중 제주분소 설립·운영과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계획하고 제주도·제주대학교와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임춘택 원장은 "제주도는 자연을 보전하면서도 청정에너지·재생에너지 분야에서 가장 앞서가고 있다는 것이 국민적인 평가"라며 "앞으로 제주의 에너지 자립 뿐 만 아니라, 청정에너지를 육지로 공급해 다른 지역도 도와줄 수 있도록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역할을 다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제주의 에너지정책을 높이 평가해 주시는데 감사드린다"며 "제주도정에서도 에기평이 좋은 비전을 펼쳐가는데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