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총재 워싱턴 간담회]

"美中무역분쟁, 투자·소비에 영향..올 한국 성장률 0.4%P 떨어뜨려"

이주열 "中 제외하고 가장 큰 피해"

【 워싱턴DC(미국)=권승현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마찰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을 0.4%포인트 떨어뜨린 것으로 분석됐다. 중국을 제외한 주요국 가운데 우리나라가 가장 큰 피해를 봤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는 속담이 꼭 맞아떨어진 상황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기자들을 만나 "한국은행 조사국 분석 결과 미·중 무역분쟁은 올해 우리 경제성장률을 0.4%포인트 정도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국은행은 미·중 무역분쟁이 우리 경제에 미친 영향을 2가지로 나눠서 분석했다. 먼저 △미·중 양국 간 관세부과로 위축된 우리 중간재 수출 △미·중 내수둔화로 줄어든 우리 수출을 직접적 영향으로 분류했다. 한편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위축된 투자, 소비 등은 간접적 영향으로 간주했다. 추산 결과 두 요인 모두 각각 우리 경제성장률을 0.2%포인트씩 하락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미·중 무역분쟁은 올해 우리 성장률을 떨어뜨린 결정적 이유가 됐다. 지난해 2.7%였던 우리 경제성장률은 올해 2.0~2.1% 선으로 떨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2.0~2.1%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공식적으로 내놓은 수치다. 예상 하락폭인 0.6~0.7%포인트 가운데 미·중 무역분쟁에 원인을 둔 0.4%포인트는 절반을 훌쩍 넘는다. 이를 두고 이 총재는 "자꾸 정부가 외부 탓을 한다고 하지만, 올해 성장률 둔화의 주요 원인이 대외요인 악화라는 점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당사국이 아닌) 제법 큰 나라 가운데 우리나라가 가장 큰 영향을 받았다"고 했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해 미국은 0.3%포인트, 중국 1.0%포인트, 유럽 지역은 0.2%포인트 경제성장률 하락효과가 나타났다. 이 총재는 "우리 총수출의 40%를 미국, 중국이 차지한다"며 "워낙 수출 비중이 크다 보니까 두 나라 분쟁에 우리가 영향을 안 받을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창용 IMF 아시아태평양국 국장도 한국을 세계적 무역긴장으로 가장 고통받는 국가 중 하나로 꼽은 바 있다. 이 국장은 "수출·투자·제조업에 의존하고 있는 국가들은 무역긴장이 확산됨에 따라 더 큰 고통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내년에는 미·중 무역갈등이 다소 해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하락한 만큼 다시 회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 총재는 "미·중 분쟁 상황이 좀 나아진다고 내년에 갑자기 좋아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미국과 중국이 상호 간에 취했던 여러 관세부과 조치가 내년에도 계속 효과를 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내년에도 우리 경제에 계속 부담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ktop@fnnews.com 권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