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위염치료제 '스토가' 발암유발물질 無"

관련종목▶

보령제약은 라니티딘 성분에서 검출된 발암유발물질 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 등이 자사 위궤양·위염치료제 '스토가(성분명 라푸티딘)'에서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고 21일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달 26일 라니티딘 NDMA 검출 파문 이후 우려가 티딘계열 전체로 확산되자 안전성 확인 차원에서 라푸티딘 성분을 대상으로 자체 시험을 진행했다. 이번 시험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권고한 액체크로마토그래프-질량 분석기 뿐만 아니라 가스크로마토그래프 질량 분석기로 검증을 진행했다. 그 결과 두 방법에서 모두 NDMA가 검출되지 않았다.

보령제약은 NDMA뿐만 아니라 발사르탄 성분이슈 시 논란이 됐던 N-니트로소디에틸아민, N-니트로소디이소프로필아민, N-니트로소에틸이소프로필아민에 대한 검사도 진행했다. 이 성분들도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


보령제약 관계자는 "발사르탄에 이어 라니티딘 성분에서 다시 NDMA가 검출되면서 관련 의약품에 대한 안전성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의료현장과 환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자체 시험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식약처에서도 각 제약사에 검증절차를 통해 관련 의약품의 안전성을 자체적으로 확인 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보령제약 이삼수 사장은 "최근 라니티딘 사태 이후, 대체의약품으로 처방되고 있는 스토가의 안전성을 실험 데이터를 통해 확인해 처방의들과 환자들이 안심하고 처방, 복용할 수 있도록 선제적 검사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