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인 경력개발 원스톱 서비스 'K-클럽' 가동



[파이낸셜뉴스]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KIRD)은 과학기술인 스스로 전문성을 축적시킬 수 있도록 경력개발 서비스 'K-클럽'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KIRD는 과학기술인이 좀 더 효율적으로 경력을 쌓아가고, 스스로 경력개발 기회를 모색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경력진단-설계-관리로 이어지는 전주기 서비스를 마련했다.

경력진단서비스는 경력개발에 요구되는 역량의 수준을 알아보는 검사를 제공한다. 자기계발과 학습동기를 촉진시키는 기회로 활용할 수 있다.

경력설계교육과정은 경력개발 이론을 습득할 수 있는 온라인 교육과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자기주도적으로 미래를 그려보는 집합교육으로 구성돼 있다.

또한, 현장밀착형 경력개발 길잡이로 과학기술계 고수들의 이야기를 듣고, 배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경력멘토링을 통해 현장 경험이 풍부한 멘토와 고민을 함께 나누고, 전문성 성장에 필요한 1대 1 조언을 제공받을 수 있다.

더불어 경력개발에 성공한 150명의 과학기술계 선후배의 인터뷰인 '경력사례스토리'도 함께 제공한다.
한 분야의 전문가가 되는 비법, 경력전환 계기 등을 엿볼 수 있다.

조성찬 원장은 "지속적 학습과 전문성 축적은 변화하는 환경에 신속히 적응하기 위한 마중물"이라고 언급하며 "과학기술인 스스로 자신만의 경력을 만들어 가는데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K-클럽 서비스는 경력개발에 관심있는 과학기술인 누구나 활용할 수 있으며, KIRD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