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본입찰 마감]

반전은 없었다, 아시아나 인수..애경 vs HDC

뉴시스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사실상 애경 컨소시엄과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 간 2파전으로 압축됐다. KCGI-뱅커스트릿PE도 본입찰에 참여했지만 채권단이 인수조건으로 내건 전략적투자자(SI)를 찾지 못했기 때문이다. 애경 컨소시엄엔 한국투자증권이 백기사로 등장하면서 양측은 모두 자금 조달 능력을 확보했다. 다만 그동안 본입찰 때 깜짝 등장이 예상됐던 SK, GS, 한화그룹 등 대기업들의 참여는 결국 불발에 그쳤다.

7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매각주관사 크레디트스위스(CS)는 직접 입찰자들을 방문해 본입찰 서류를 받았다.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한국투자증권,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KCGI-뱅커스트릿PE 등 3곳이 본입찰에 참여했다.

이번 매각 대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이다.

IB업계에서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필요한 자금 조달 규모를 1조5000억~2조5000억원 이상으로 추정하고 있다. 구주 인수대금(4500억원)과 신주 발행액(8000억원), 경영권 프리미엄과 자회사 가치를 반영한 금액이다.

애경그룹 컨소시엄은 애경그룹의 지분 출자, 스톤브릿지캐피탈의 4000억~8000억원 규모 프로젝트펀드 조성, 한국투자증권의 최소 5000억원 이상 인수금융으로 자금 조달이 예상된다. 만약 애경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면 자회사 등을 포함해 160여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게 된다.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미래에셋대우가 과감한 베팅금액을 제안했지만 HDC현대산업개발이 신중한 태도를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새 먹거리 발굴을 위해 현금을 오랜 기간 쌓아올려 보유현금이 충분하다.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양사 모두 자금 조달 능력이 뛰어난 데다 HDC현대산업개발그룹이 보유한 면세점, 미래에셋그룹이 보유한 글로벌 호텔네트워크와 시너지가 기대된다는 강점이 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