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타인 21년 골든 제스트 에디션’ 한정판 면세점 단독 출시

[파이낸셜뉴스]스카치 위스키 발렌타인은 시그니처 플레이버 시리즈의 새로운 한정판인 ‘발렌타인 21년 골든 제스트 에디션’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에디션은 발렌타인 시그니처 플레이버 시리즈 중 두 번째로, 전 세계 공항 면세점에서만 단독 판매한다.

‘발렌타인 21년 골든 제스트 에디션’은 21년 이상 숙성된 원액에 시트러스 향을 가미했다. 풍부한 스카치 위스키에 오렌지 제스트와 크리미 바닐라, 허니 향이 어우러진다.

발렌타인 샌디 히슬롭 마스터 블렌더는 “발렌타인 21년은 높은 품격과 완벽한 블렌딩을 선사하는 스카치 위스키의 정수로, 이번 에디션에서는 21년 간 숙성되는 동안 꽃을 피운 시트러스 계열의 아름다운 제스티 향을 강조하고 싶었다”며 “발렌타인 시그니처 스타일에 시트러스 노트가 가미된 제품을 탄생시켜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발렌타인은 이번 한정판 출시를 기념해 한국 여행객들과 소통하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한다.
공식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공항에서 발렌타인 21년 제품을 구매할 때 고급스러운 발렌타인 위스키 스톤 세트로 교환할 수 있는 바우처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발렌타인 21년산 골든 제스트 에디션은 11월부터 한국 인천국제공항을 비롯해 김포와 제주국제공항에서만 구매 가능하다. 판매가는 150달러(약 17만원)이다.

#발렌타인 21년 골든 제스트 에디션 #스카치 위스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