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2019]

방준혁 넷마블 의장 "모바일 MMO→융합장르게임 전환"

"다양한 장르 시도와 장르의 융합도 필요" "스피드 경쟁력→웰메이드 전략으로 변화"

(출처=뉴시스/NEWSIS)
【부산=뉴시스】오동현 기자 =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모바일 MMORPG 이후 게임산업을 이끌 새로운 먹거리로 '융합장르게임'의 전환을 예고했다.

방 의장은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9' 현장을 방문해 자사 부스를 둘러보고, 기자들과 만나 게임산업의 미래에 대해 이야기 했다.

넷마블 부스에서 기자들과 만난 방 의장은 "PC게임의 경우 MMORPG에서 산업이 정체됐었다. 모바일 게임도 장르로는 MMORPG까지 다 와버렸다"며 "이제부터는 다양한 장르를 시도해야 하고 장르의 융합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방 의장은 "그런 측면에서 넷마블도 'A3 스틸얼라이브' 처럼 융합장르에 도전하고 있고, '마나스트라이크'처럼 전략에 PVP 대전 형태를 융합해서 선보이고 있다"면서 "향후 미래는 융합장르게임으로 전환 될 것이라 생각한다. 넷마블도 그렇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방 의장은 "이전에는 게임을 좀 더 빠르게 (개발하고), 장르를 선점하는 전략이 있었다면, 지금은 웰메이드 게임을 만드는데 주력하고 있다"면서 "근무환경 등으로 예전처럼 스피드를 경쟁력으로 게임사업을 진행할 수 없기 때문에 웰메이드 전략으로 변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다보니 개발 일정이 늘어나 실적에 영향을 받은 것도 사실이다. 그렇지만 궁극적으로는 웰메이드 게임을 개발하는 것이 회사 실적을 긍정적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다만 방 의장은 웅진코웨이 인수와 게임산업의 시너지를 묻는 질문엔 "전시장에 왔기 때문에 게임 이야기만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넷마블은 이번 지스타에'A3: STILL ALIVE', '매직: 마나스트라이크',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를 출품했다.

모바일 배틀로얄 MMORPG 'A3: STILL ALIVE'는 핵심콘텐츠 '30인 배틀로얄'의 '3인 팀전'을 최초 공개했다.

모바일 실시간 전략 대전 게임 '매직: 마나스트라이크'는 지스타에서 1대1 대결 PVP 모드를 선보였다.

지스타 최초 공개작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타나토스 보스 레이드' 등 게임 핵심 콘텐츠를 선보였다.
관람객들은 협력기와 제압기 등 특수 스킬을 활용한 협력전투를 체험했다.

넷마블의 또 다른 최초 공개 신작 '제2의 나라'는 2가지 모드를 선보였다. 관람객들에게 '스토리 모드'와 3대3 PVP 방식으로 경쟁을 펼치는 '하늘섬 대난투' 콘텐츠 체험 기회를 제공했다.

odong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