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조선중앙통신, 금강산 시설 철거 재촉하는 기사 내보내

'일방적 철거' 최후통첩에 우리 정부 응답안하다면서 '금강산 개발 남조선 당국 상관할 자격 상실' 주장 '남과 북 공유물도 아니고 화해협력의 상징도 아니다'

【서울=뉴시스】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하면서 남측 시설을 싹 다 들어내라고 지시한 것으로 지난달 23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2019.10.18. (사진=노동신문 캡처)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강영진 기자 =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5일 "금강산은 북과 남의 공유물이 아니다"라는 논평 기사를 내보냈다.

기사는 최근 금강산지구를 방문해 남측 시설을 싹 들어내라고 지시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시와 관련해 "우리의 새로운 금강산관광지구 개발사업과 관련하여 남측은 시작부터 별스럽게 놀아대고 있다"면서 "낡은 것이 자리를 내야 새것이 들어앉을 수 있는 법"이라고 강조했다.

기사는 이어 남측 시설 철거 문제와 관련하여 여러차례 통지했으나 "남조선 당국은 귀머거리 흉내에 생주정까지 하며 우리 요구에 응해나서지 않고 있다"고 우리 정부를 비난했다.

기사는 "미국이 무서워 10여년 동안이나 금강산 관광시설들을 방치해두고 나앉아 있던 남조선(한국) 당국이 철거불똥이 발등에 떨어져서야 화들짝 놀라 금강산의 구석 한모퉁이에라도 다시 발을 붙이게 해달라, 관광재개에도 끼워달라고 청탁하고 있으니 가련하다 해야 하겠는가 아니면 철면피하다 해야 하겠는가"라고 우리 정부를 조롱했다.

기사는 지난 11일 "남조선 당국이 부질없는 주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 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하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면서 "이에 대해 남조선 당국은 오늘까지도 묵묵부답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는 "우리의 새로운 금강관광문화지구 개발문제는 남조선 당국이 전혀 상관할 바가 아니며 이미 그럴 자격을 상실하였다"고 주장했다.

기사는 "우리의 금강산특구법에 따라 마음대로 처리할 수도 있는 우리가 그래도 지난 시기의 관계를 생각하여 비록 볼품없는 재산들이나마 스스로 철거해가라고 마지막 아량을 베풀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면서 "남조선 당국은 이마저 놓친다면 더는 어디가서 하소할데도 없게 된다는 것을 명심하고 즉각 우리의 요구에 따라야 한다"고 요구했다.


기사는 "금강산은 우리 주권이 행사되는 우리의 땅, 나무 한그루, 절벽 하나에도 우리의 자주권과 존엄이 깃들어 있는 우리의 명산"이라고 주장하고 "명백히 북과 남의 공유물이 아니며 북남화해협력의 상징적인 장소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기사는 "금강산을 우리가 주인이 되어 우리가 책임지고 우리 식으로 세계적인 문화관광지로 보란듯이 훌륭하게 개발할 것이다. 거기에 남조선이 끼어들 자리는 없다"는 주장으로 끝을 맺었다.

yjkang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