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2019년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비 지원

14일 '2019년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을 위한 후원금 수여식'에 참가한 선정 연구자들과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박원석 기반혁신연구소장(뒷줄 왼쪽 네 번째)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2019년 아모레퍼시픽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을 위한 후원금 수여식’을 개최하고, 올해 선정된 네 명의 신진 피부과학자들에게 연구 지원비를 전달했다. 후원금 전달식은 14일 서울시 서초구 대한피부과학회 피부과학 연구재단에서 열렸다.

2010년 시작해 올해로 10년째 이어지는 ‘아모레퍼시픽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 프로그램’은 국내 피부 연구 역량 제고를 통한 국가 경쟁력 향상을 목표로 한다.
재단법인 피부과학 연구재단에서 선정한 교수 임용 5년 차 이하의 신진 피부과학자들의 연구 과제에 아모레퍼시픽이 2년간 매년 2000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까지 39명의 연구자에게 총 14억 8000만 원의 연구비가 전달됐다.

올해는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신정우 교수의 ‘각질형성세포 및 인공피부에서 플라보노이드 구조에 따른 AhR 활성화 및 항염증 작용기전 규명’ 연구, △강원대학교병원 허영 교수의 ‘Calprotectin 을 이용한 다양한 프로바이오틱스의 아토피 피부염에서의 효과 분석’, △을지대학교병원 최재은 교수의 ‘건선피부에서 표피신경섬유와 신경전달물질의 변화에 관한 연구’, △충남대학교병원 최종원 교수의 ‘백반증 유도 모델 연구’가 후원 과제로 최종 선정됐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박원석 기반혁신연구소장은 수여식에서 “아모레퍼시픽이 10년간 이어온 신진 피부과학자 연구 지원이 국내 기초 피부과학 연구 역량과 경쟁력 향상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전 세계 고객에게 아름다움과 건강을 선사하고, 아름다움으로 세상을 변화시키기 위해 심도 있는 학술 교류 활동을 지속해서 이어갈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