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베트남 퀴논시와 24년 '특별한 우정'

한국유학·주택지원·의료봉사 등
다양한 분야서 교류 진행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베트남 퀴논(꾸이년)시와의 우호교류 성과를 세종학당재단 직원들에게 직접 소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성 구청장은 15일 서울 서초구 소재 세종학당재단(반포대로 22 서초평화빌딩 12층)에서 재단 직원 대상으로 특강을 연다.

'역사가 묻고 용산이 답하다'란 주제로 열린 이날 특강에서는 구와 베트남 퀴논(꾸이년)시 간 24년 우호교류 성과를 1시간에 걸쳐 소개했다. 이 자리에는 강현화 이사장, 윤문원 사무총장 등 재단 직원 50명이 참석했다.

용산구와 퀴논시의 인연은 1965년 베트남 전쟁에서부터 시작됐다. 1948년 수도경비사령부란 이름으로 용산에서 창설된 맹호부대가 1965년 10월 베트남으로 파병, 퀴논에 주둔한 것. 그런데 맹호부대는 안케패스를 비롯, 베트남 곳곳에서 전투를 치렀다.

그렇지만 용산구와 퀴논시 간 교류는 1996년부터다. 당시 성 구청장이 용산구 대표단(용산구의회 의원)으로 퀴논시를 처음 방문했다. 이듬해 퀴논시 대표단이 용산구를 찾으면서 두 도시 간 우호교류 물꼬가 텄다.

이후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사업이 이뤄졌다. △퀴논시 우수학생 한국유학 △무주택 빈곤가정 사랑의 집 지원 △백내장 치료 지원 △용산국제교류사무소 설치·운영 △이태원 베트남 퀴논길 조성이 대표적이다.

용산구는 베트남 교류사업을 위해 세종학당재단과 손을 잡기도 했다. 2016년 전국 지자체 최초로 세종학당재단과 '한국어·한국문화 국외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것. 퀴논시에 세종학당 설립을 위해서였다.

세종학당은 세종학당재단이 운영하는 한국어·한국문화 보급 기관이다. 전 세계 60개국에 설치가 됐다. 용산구는 10개 반 300명 규모로 '꾸이년 세종학당'을 운영, 지금까지 현지인 약 2000명에게 한국어·한국문화를 가르쳤다. 지난해에는 이와 관련 문체부 장관 표창도 받았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재단 요청에 따라 직원 대상 특강에 나선다"며 "아픈 역사를 딛고 발전적인 미래를 만들 수 있도록 양국간 우호 교류사업에 재단이 앞으로도 많은 도움을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세종학당재단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기관이다. 세종학당 지정 및 운영지원, 한국어 교육, 온라인 학습지원, 한국어교원 전문성 강화, 한국문화체험 지원 등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dikim@fnnews.com 김두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