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北미사일 발사, 군사합의 위반으로 긴장감 고조"

정경두(오른쪽 부터) 국방부 장관,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국방안보 정책 세미나 새로운 평화를 만드는 강한 국방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9.12.03.
[파이낸셜뉴스]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우리 정부의 다각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탄도미사일 등의 발사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켰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국방안보정책 세미나 축사에서 "(북한은) 최근 서해 창린도에서 해안포 사격을 실시해 9·19 군사합의 마저도 위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 군은 북한의 비핵화와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강한 힘'으로 뒷받침하고 있다"며 "국방부는 스마트 국방혁신을 통해 국방 운영을 효율화하고 있다. 디지털 강군으로 거듭나기 위해 각 군에서 모든 노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또 "뿐만 아니라 국방개혁 2.0을 추진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 첨단과학기술 기반의 스마트 국방혁신을 통해 국방운영을 효율화하며, 디지털 강군으로 거듭나기 위해 국방부뿐만 아니라 각군에서 모든 노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우리 군은 내년도 국방예산 50조원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국방예산의 증액은 군의 능력을 한층 더 강화하고, 한반도에 평화의 일상을 빨리 달성하라는 국민의 열망이 반영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중한 국민 세금을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해 '디지털 강군, 스마트 국방'을 실천하겠다"며 "안보정책세미나가 국방안보 정책 발전을 위한 대표적인 소통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