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코리아, 3년 연속 양육 미혼모 위해 1억원 기부

프레드릭 요한손 이케아 코리아 대표(오른쪽)가 최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한국여성재단에서 열린 ‘맘업 프로젝트’ 기부금 전달식에 참여해 한국여성재단 이혜경 이사장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케아 제공
[파이낸셜뉴스] 홈퍼니싱 리테일 기업 이케아 코리아가 한국여성재단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양육미혼모 행복 만들기 지원사업 '맘업 프로젝트'에 3년 연속 1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6일 밝혔다.

'맘업 프로젝트'는 양육 미혼모들와 그 자녀들이 보다 안전하고 좋은 환경에서 건강하고 지속가능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이케아 코리아와 한국여성재단이 손잡고 2017년 런칭한 사회공헌사업이다. 양육미혼모들이 삶의 주체로서 자립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성 개선 프로그램 및 주거환경 개선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2년 간 61개 가정이 참여했다.

올해 '맘업 프로젝트' 사업은 서울·경기권에 거주하는 양육미혼모 34개 가정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양육미혼모 가정간 사회적 네트워크와 안전망을 만들어 나가는 자조 프로그램과 이케아 코리아 코워커들이 함께 참여하는 홈퍼니싱 워크숍 및 자녀 공부방 개선 사업 등으로 구성된다.

이케아 코리아 프레드릭 요한손 대표는 "올해로 3회를 맞은 '맘업 프로젝트'를 통해 많은 분들이 자신감을 되찾고 자녀와 함께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자립하는 모습을 볼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들이 더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삶과 미래를 위한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