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집단 폐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람 간 감염 없어… 치료제 수년 걸릴듯

【 베이징=정지우 특파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집단 발생한 바이러스성 폐렴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잠정 판명됐다. 정확한 분석에는 병원체 분리 등 몇 주간 조사가 더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약물과 치료법을 찾는 데는 수년이 걸릴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사람 간 감염 사례가 아직 확인되지 않았고 사망자도 없는 만큼 지나치게 우려할 필요는 없다는 의견도 나온다.

중국 소식통은 9일 "중국 보건당국의 초기 조사 결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인 것으로 판명됐다"면서 "중국은 이런 내용의 공문을 한국을 비롯해 대만 등 각국에 보내고 있다"라고 말했다.

중국중앙방송(CCTV)도 이날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CCTV에 따르면 전문가들이 병의 원인을 찾기 위해 전장 유전체 분석, 핵산 검사, 바이러스 분리 등을 실시한 결과 환자 15명에게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 결과가 나왔다.

현재까지 발견된 코로나바이러스는 일반적인 호흡기 질환 4종과 사스(SARS·중증호흡기증후군),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등 모두 6종으로 알려졌다. 우한에서 발생한 폐렴은 이 같은 기존 코로나바이러스와 다른 종이라는 의미다. 사람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콧물, 기침, 열 등 증상이 나타난다. 또 기침이나 재치기를 통해 공기로 전염된다. 다만 우한에서 발생한 폐렴은 지금까지 사람 간 전염이나 의료진에게 확산되지 않아 심각하게 우려할 정도는 아닐 것이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중국 보건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병원체 분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정확한 분석을 위해선 몇 주간 추가 연구가 더 필요하다는 게 중국 보건당국 설명이다. 아울러 새롭게 발견된 병원체 치료 약물과 치료법을 찾는 데는 통상 수년이 걸린다.

중국 소식통은 "감기도 10~20%가 코로나 바이러스일 정도로 스펙트럼이 넓은 질병"이라며 "중요한 것은 사람에게 전염성이 있느냐 여부이기 때문에 코로나 바이러스라고 모두 심각한 것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