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이스라엘 FTA 최종 타결, 차·부품·섬유·화장품 관세 즉시 철폐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21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엘리 코헨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과 '한국-이스라엘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이 최종 타결됐다고 공식 선언했다. 지난달 15일 이스라엘 루벤 리블린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한-이스라엘 정상 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FTA를 조속히 타결키로 하면서 약 한달 사이 협상은 급속도로 진전됐다. 양국은 지난 2016년 5월 한-이스라엘 FTA 협상 개시를 선언한 이래 약 3년간 6차례 공식 협상 등을 거치면서 협정문 모든 챕터를 합의했다. 유 본부장은 "원천기술 보유국인 이스라엘과의 상생형 산업 기술 협력 증진이 소재·부품·장비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국내 생산기술 선진화의 기틀을 마련하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차·부품·섬유·화장품 관세 즉시 철폐 이번 FTA를 계기로 우리나라는 수입액 중 99.9%에 해당하는 상품에 대한 관세를 철폐한다. 이스라엘은 우리나라로부터 수입액 100%에 해당하는 상품의 관세를 철폐키로 했다. 우리의 대 이스라엘 수출액 중 약 97.4%에 해당하는 품목에 대해 관세가 즉시 철폐된다. 주력 수출품목인 자동차(관세율 7%) 및 부품(6~12%), 섬유(6%), 화장품(12%) 등이 포함된다. 이스라엘 수입 1, 2 품목인 반도체 제조용 장비(수입금액 중 25.4%)와 전자응용기기(수입금입 중 13.0%) 관세가 3년 이내 철폐된다. 반면 일부 농·수·축산 품목은 기존의 관세가 유지된다. 이스라엘 관심품목인 자몽(30%, 7년철폐), 의료기기(8%, 최대 10년 철폐), 복합비료(6.5%, 5년) 등은 우리 측 민감성을 최대한 감안해 철폐 기간을 충분히 확보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서비스·투자 분야는 세계무역기구(WTO) 서비스협정(GATS) 이상 수준의 개방을 상호 약속했다. 한-이스라엘 투자보장협정(BIT, 2003년 발효)을 대체하는 투자 보호제도도 마련했다.  이스라엘의 유통·문화콘텐츠 서비스 등을 추가 개방하고, 투자보호범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