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2밸리에 1400곳 유치..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육성 '판교 제2테크노밸리(판교2밸리)'가 창업부터 성장, 재도전까지 이어지는 세계 최고수준의 창업.혁신 생태계 공간으로 만들어진다. 예비창업자 누구나 아이디어만 있으면 이곳에서 소통.교류할 수 있고, 해외진출과 재도전까지 원스톱으로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11일 판교2밸리 기업지원허브에서 확대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판교2밸리 활성화방안'을 발표했다. 판교2밸리에 세계 최고수준의 창업.혁신 생태계를 조성해 미국 실리콘밸리, 중국 중관춘과 같은 해외 혁신공간과 경쟁할 수 있는 선도 거점으로 만들겠다는 게 기본방향이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판교밸리 활성화방안'을 차질없이 추진해 판교밸리를 세계적 수준의 혁신창업 선도거점으로 육성하자"고 말했다. 정부는 우선 창업공간과 지원프로그램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공공임대 창업공간을 기존 4개동 500개에서 9개동 1200개사로 늘리고, 선도 벤처기업에는 연면적의 30%를 200개사에 무상임대공간으로 제공하도록 했다. 또 창업에서 해외진출까지 뒷받침할 종합 지원체계도 구축된다. 아이디어만 갖고 찾아오면 기술.금융컨설팅.해외진출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환경을 조성한다. 정부 연구개발(R&D) 및 재정지원사업 정보, 크라우드펀딩과 투융자 유치, 국내외 특허출원 및 등록이나 기술분쟁 조정.중재지원 등이 지원된다. 판교2밸리에는 누구나 찾아올 수 있는 공유형 오피스도 조성된다. 공공과 민간이 제공하는 1인 창업자용 오픈카페와 1300석 규모의 스마트워크센터를 만든다. 창업지원주택 500가구와 소형 오피스텔 800실을 공급하고, 호텔도 들어선다. 특히 앞으론 아이디어만 갖고 판교2밸리를 찾아오면 기술, 금융컨설팅, 해외진출까지 원스톱으로 일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개별 기업이 구입하기 어려운 고가의 연구장비와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지원하며, 전문인력이 상주해서 기술개발 컨설팅을 지원한다. 또한 2021년까지 종합금융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