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입자 낀 주택 샀지만 곧 입주할건데 투기꾼 취급" #. 8.2 부동산대책 전 서울 A분양 단지는 중도금 60% 무이자 조건으로 계약자를 모집했다. 하지만 8.7 보완책에서 중도금 대출 실행이 안된 분양단지까지 규제가 소급되면서 대출 규모가 30~40%로 축소돼 비상이 걸렸다. 이 단지 한 계약자는 "기존에 정당한 절차로 진행한 계약금 등 7000만원가량을 날리게 됐다"며 "이 부분은 정말 구제가 필요하다. 가정불화로 이혼 직전"이라고 했다. 8.2 부동산대책의 대출규제 강화 등으로 피해를 본 주택 수요자들의 청와대 청원이 잇따르고 있다. 8.2 대책 전 분양 계약자들은 중도금 등 대출규제 소급적용으로 계약금을 날릴 처지라며 하소연을 하고 있다. 또 주택담보대출 강화, 재개발.재건축 등 이주비 주택담보인정비율(LTV) 강화 등으로 어려움이 크다며 청원을 넣기도 했다. 22일 업계 및 정부에 따르면 8.2 부동산대책 이후 대출규제 강화 및 소급적용으로 수요자들이 피해가 우려된다며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소통광장에 청원이 잇따르고 있다.■세입자 낀 집 구입했다가 다주택자 몰리기도 또 한 수요자는 전세퇴거자금을 주택담보대출로 받아 실거주하려고 했지만 대출규제로 어려워졌다고 청원했다. 그는 "세입자가 있는 주택을 8.2 대책 이전에 매입한 후 세입자 전출시기에 들어가려 했는데 입주가 어려울 것 같다"며 "월세 살다 정착해 실거주하려는 것인데 갑자기 대출이 줄어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재개발.재건축 등 이주비 LTV 강화, 양도세 중과세 등 적용에도 청원이 이어졌다. 청원자는 "10억짜리, 2억짜리 집을 똑같이 이주비 LTV 40%로 하면 안된다"며 "우리 집값은 2억 정도인데 이주비 6000만~8000만원으로 서울이나 경기도에서 전세를 얻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내달 가계부채 종합대책과 주거복지 로드맵에 추가 보완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실수요자들 "대출규제 소급적용해 큰 피해" 이처럼 민원이 쇄도하고 있는 것은 8.2 부동산대책에서 금융당국이 중도금 대출 실행이 안된 분양단지까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