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금수저 급증...최근 5년간 임대료 수입 2000억원 육박 미성년자가 벌어들인 한 해 임대료가 최초로 500억원을 넘어섰다. 또 최근 5년간 미성년자가 벌어들인 임대료도 2000억원에 육박했다. 20일 국토교통부와 국세청이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종합소득세 신고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7년 현재 2415명의 미성년자가 임대소득을 신고했으며 이들이 한해 임대료로 벌어들인 금액은 약 504억원에 달했다. 지난 2013년 1815명(366억원)에서 지난 2016년 1891명(381억원)에 이르기까지 미성년 임대소득자는 인원과 소득액에 있어 소폭의 변화만 있었다. 하지만 지난 2017년에 들어서면서 미성년자 임대료 소득은 처음으로 2000여명을 넘어섰다. 또 임대소득 또한 단숨에 5000억원대로 올라섰다. 전년 대비 증가율 30%에 달할 정도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 것이다. 특히 미성년 임대소득자는 1인 평균 임대료 수입이 성인 보다 더 많았다. 지난 2017년을 기준으로 미성년자 한명이 연 2087만원을 버는 반면, 성인 1인은 연 1994만원을 벌었다. 2015년을 제외하면 미성년자는 성인보다 매해 임대소득을 더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훈 의원은 "지난 5년간 미성년자가 임대료로 벌어들인 돈이 1989억원에 달하며 해마다 그 규모가 커지고 있다"면서 "수도권 집값이 급등했던 지난해 자료가 반영되는 시점에는 이런 추세가 더 커질 것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변칙 상속·증여 등 세금 탈루 여부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면서 "특히 미성년자 보유자산에 대한 세무당국의 면밀한 주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