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 통해 주력산업 고도화·신산업 육성" 【 전주=이승석 기자】 전북도가 허약한 산업기반의 체질 강화와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 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달성하는데 주력하기로 했다. 송하진 전북지사(사진)는 25일 도청사 접견실에서 출입기자 간담회를 갖고 "지난 1년은 정책진화의 관점에서 형성된 정책들을 절차탁마(切磋琢磨)의 자세로 좀 더 가다듬고 구체화해서 하나하나 실천하기 시작한 해였다"고 말했다.그는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고용위기지역 연장 확정, MS그룹 컨소시엄(MS오토택, 세종공업, 명신산업)의 한국GM 군산공장 부지 인수, 상생형 일자리 모형 구축, 조선업종 협력업체 지원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올해 1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를 통해 전북 발전의 획기적 전기가 마련돼 앞으로 도정 운영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 전북도는 올해 초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 확정으로 50년 도민의 숙원이었던 '전북의 하늘길'을 열었다. 철도·항만과 함께 트라이포트(Tri-Port) 완성으로 새만금이 동북아의 경제허브로 도약하기 위한 기폭제가 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송 지사는 "새만금 국제공항은 신속한 공항 건설이 이뤄지도록 국가예산 확보 등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2020년 완공되는 동서도로를 비롯해 남북도로와 새만금~전주 고속도로, 신항만, 새만금~대야간 철도 등 인프라 구축으로 새만금 내부개발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 지사는 구조적 문제를 타개하기 위해 주력산업을 고도화하는 한편, 산업구조 다각화와 미래 신산업 육성을 통한 체질강화, 산업생태계 구축에 주력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보였다. 그는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수소전기차로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국내 94%를 점유하고 있는 상용차 생산인프라를 중심으로 미래 친환경자율자동차 산업 육성과 이와 연계된 수소산업 기반도 확충하겠다"며 "5대 농생명클러스터를 중심으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스마트 농생명 밸리로 육성해 대한민국 농생명산업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press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