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 26일 개장 인천항 크루즈터미널 "수도권 해양관광의 새 장" 【 인천=한갑수 기자】국내 최대 크루즈 전용 터미널인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이 오는 26일 정식 개장한다. 그간 인천항을 방문하는 크루즈선은 그동안 전용 터미널이 없어 부두의 상황에 따라 남항과 북항, 신항 등에 접안해야 했다.정부는 인천항이 동북아시아 크루즈 중심기지로 도약하고 크루즈 활성화를 위해 송도국제도시 최북단인 9공구에 크루즈 전용터미널을 건설하게 됐다.지난 2017년 6월 착공한 크루즈터미널 공사는 지난해 11월 완공했다. 사업비는 280억원이 투입됐다.18일 인천항 크루즈터미널 현장을 찾았다. 인천 남항 남쪽 끝자락 아암물류단지를 지나 아암2교를 지나자 오른쪽으로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인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이 보였다. 신국제여객터미널을 지나 1㎞를 더 가자 2층 규모로 건설된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의 모습이 한눈에 들어왔다. 멀리서 보기에 생각보다 아담한 모습이었다. 터미널 앞 버스정류장을 지나 2게이트로 들어서자 입국자를 맞이하는 통합대기실이 있고 그 앞에 입국장이 있었다. 통합대기실에서 연결된 계단으로 2층을 올라가면 출국장이 마련돼 있다. 마치 작은 공항에 온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킬 정도로 공항과 비슷한 모습이었다. 출국장 문안으로 들어가자 보안검색대와 출국심사대가 있고 이곳을 빠져나가면 승객들이 탑승 전 대기하는 출국대기실이 설치돼 있다. 왼쪽 옆으로 나가면 크루즈를 탈 수 있는 430m 규모의 고정식 갱웨이(탑승교)가 설치돼 있다.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은 선석길이 430m에 수심 12m로 세계 최대 규모의 크루즈선인 22만5000t급 크루즈도 접안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인천항은 조수간만의차가 10m에 달할 정도로 크기 때문에 승객들이 크루즈선에 승·하선 시 안전을 위해 최대 13m까지 높이 조정이 가능한 갱웨이(이동식 승·하선용 탑승교)를 설치했다. 터미널은 2대의 이동식 갱웨이를 통해 시간당 1000명 이상의 승객이 빠르게 승·하선할 수 있었다. 2층에는 인천본부세관, 휴게실, 수유실 및 임산부 휴게실, 연수경찰서, 해양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