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양대노총 '자가용 불법 카풀 영업 금지' 촉구 【울산=최수상 기자】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양대 노총 울산본부는 11일 "자가용 불법 카풀 영업의 금지, 중단, 철회를 위해 정부와 여당, 국회가 강력히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양대노총은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노동존중 역주행 정책으로 끝내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몬 정부와 국회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대노총은 "지난 10일 오후 국회 앞에서 전국택시노조 소속 최우기 동지가 최근 출시한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항의하며 분신해 끝내 사망에 이르고 말았다"며 "50대 택시 노동자에게 낯설기만 한 카카오 카풀은 막연한 두려움이자 일자리를 위협하는 무서운 위협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생계와 가족을 위협하는 자가용 불법 카풀 영업에 30만 택시노동자들과 100만 가족들은 극심한 스트레스로 심리적 불안을 느끼고 있다"며 "저임금과 장시간노동으로 열악한 여건 속에 택시 노동자들에게 생계수단인 택시마저 빼앗는다면 이는 죽음을 강요하는 것과 다르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노총은 "자가용 카풀 중개행위는 기존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없애는 일이며 나아가 공공 중심의 대중교통 체계를 파괴하는 행위"라며 "일자리 창출을 내거는 정부가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