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부품값 인하의 의미/김기석기자

[기자수첩]

기사입력 2012-03-14 17:13기사수정 2012-03-14 17:13
"부품 가격을 파격적으로 낮췄는데 역으로 말하면 거품이 많았다는 것 아니냐 ?"

"업계 평균에 비해 (포드가) 높은 수준은 아니지만 (부품 가격이) 높았다는 방증일 수 있다."

포드자동차가 14일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과 정재희 포드코리아 사장이 나눈 대화 내용 중 일부다.

포드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발효에 따른 혜택을 누리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내놓은 가운데 가장 관심을 끈 부분은 부품가격 인하.

일부이기는 하지만 주요 부품 가격을 최대 35%, 평균 20% 인하하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수입차 부품 가격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상당한 것을 고려할 때 관심이 가는 부분이었다.

포드는 마진폭이 줄어들겠지만 소비자들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가격인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포드의 이 같은 결정은 물론 마케팅 전략으로 볼 수 있다.

미국 차라는 예전의 위세는 사라진 지 오래고 유럽 차는 물론 일본 차에까지 밀리는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 내놓은 고육책일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포드의 결정은 수입차 브랜드들이 나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의지만 있다면 충분히 소비자들에게 더 낮은 가격에 부품을 공급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물론 소비자들의 다른 불만사항인 공임 부문에 대해 별다른 제안이 없다는 점에서 포드의 결정에 아쉬운 점도 있다.

포드의 부품 가격인하로 소비자들의 시선은 다른 수입차 브랜드로 향하게 됐다.

포드에 이어 어느 브랜드가 부품 가격을 인하할지 관심이 간다.

kkskim@fnnews.com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샤론스톤, 뇌졸증으로 쓰러져...입원 치료 후 퇴원

    헐리우드 배우 샤론 스톤이 최근 뇌졸중으로 쓰러져 입원했다.23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매체 ‘가십 콥(Gossip Cop)’은 ‘브라질을 찾았던 샤론 스톤이 지난 4일 뇌졸중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다. 이틀 동안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샤론스톤은 영화촬영과 봉사활동을 위해 전 세계를 누비고 있다고 알려졌다.그녀는 지난 2001년 뇌출혈로 쓰러진 이후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2012년에는 ‘샤론스톤이 건강문제로 은퇴를 심각히 고려 중이다’는 …

  • 추신수 “복귀 결정 신중하게…시즌은 길다”

    발목 부상을 당한 추신수(32·텍사스 레인저스)가 복귀를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추신수는 24일(이하 한국시간) 텍사스 지역지 ‘스타 텔레그램’과의 인터뷰에서 “(복귀 일정은) 신중하게 결정하고 싶다. 시즌은 길다”고 말했다.추신수는 지난 22일 2014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래틱스와의 경기에서 베이스러닝 도중 왼쪽 발목에 부상을 당했다. 경기 후 X레이 촬영 결과 골절 등의 이상이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통증이 계속되며 2경기 연속 결장했다. 추신수는 “처음에 경기에서 빠졌을 때 세 경기 이상 결장해야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