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S 효과에 어깨춤 추는 기업들
기사입력 2010-01-15 18:09기사수정 2010-01-15 18:09


국제회계기준(IFRS) 도입으로 우량 자회사를 보유한 LG화학과 호남석화, KCC, 한화석화 등의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HMC투자증권 소용환 연구원은 15일 “IFRS 도입으로 인한 가장 큰 변화는 연결재무제표가 기업의 주 재무제표가 되는 것”이라며 “우량한 자회사를 보유한 업체들의 매출액 및 영업이익 규모의 확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정유·화학 업종 중에서는 LG화학이 올해 조기적용하며 SKC와 삼성정밀화학, 이수화학, 휴켐스 등 자산 2조원 미만인 업체들을 제외한 나머지는 내년 IFRS를 도입하게 된다.

이에 따라 우량한 해외자회사를 보유한 LG화학, KP케미칼을 보유한 호남석화, 만도, KCC건설 등을 보유한 KCC, 여천NCC, 대한생명 등을 보유한 한화석화 등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

연결 부채비율은 전반적으로 증가한다. 금호석유화학은 2008년 기준 부채비율이 개별재무제표 219%에서 연결재무제표 479%로 크게 증가했으며 효성과 OCI, 코오롱, SK에너지 역시 연결재무제표 도입시 부채비율이 200%를 넘었다.

또 자산재평가로 주가순자산비율(PBR) 밸류에이션의 재평가도 이뤄질 전망이다.

그는 “유형자산과 투자부동산은 원가법만 인정하는 현행기준에서 원가법과 재평가모형 중 선택할 수 있도록 변경된다”며 “재평가모형을 선택하는 기업은 보유토지 등의 재평가로 순자산이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KCC는 지난해 말 적용한 자산재평가 결과로 9501억원의 평가차익이 발생했다. 정유·화학 업체들 중에서 총자산에서 토지의 비율이 20% 이상인 업체는 효성과 SKC다.

다만 전체적으로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평가했다.

소 연구원은 “정유·화학 업체들은 자산 중 토지의 비중이 크지 않고 연결 시 자산, 매출 등에서 자회사의 비중이 크지 않아 IFRS 도입으로 인한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hug@fnnews.com 안상미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김현중, 경찰 조사 받는 중..향후 월드투어 일정은?

    김현중이 서울 송파경찰서에 자진 출두해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8월 20일 김현중은 여자친구라 주장하는 A씨에게 피소됐다. A씨는 “2012년부터 김현중과 연인 사이였다”면서 “김현중이 지난 5월 말부터 7월 중순까지 지속적으로 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김현중 측은 “두 사람 간에 말다툼이 있었다. 그 과정에서 감정이 격해져 몸싸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상습적인 폭행이나 구타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갈비뼈 골절 또한 장난치다가 발생한 것이다”고 해명했다.김현중은 월드투어 콘서트…

  • 베테랑 귀환 반긴 막내 ‘손세이셔널’…“이동국 존경스러워”

    한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22·레버쿠젠)이 베테랑들의 복귀를 반겼다.손흥민은 2일 경기 일산 엠블호텔에서의 첫 소집을 앞두고 이동국(35·전북), 차두리(34·서울) 등 고참들의 대표팀 합류에 대해 반가움을 전했다.손흥민은 “대표팀에 뽑힌 지 벌써 4년 차인데 계속 막내다”고 웃은 뒤 “그래도 이번에 베테랑 선배들이 가세하게 돼 반갑다”고 말했다.손흥민은 특히 ‘라이언킹’ 이동국과 좋은 경기를 펼치고 싶다고 다짐했다. 대표팀 막내 손흥민과 최고참 이동국은 무려 13살 차이다.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