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더이상 나빠질 것이 없다
기사입력 2012-02-24 09:03기사수정 2012-02-24 09:03
신한금융투자는 24일 서울반도체에 대해 최근 업황이 바닥을 통과하고 있어 "더이상 나빠질 것이 없다"고 진단하며 투자의견을 '단기매수'로, 목표주가를 기존 2만원에서 3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신한금융투자 하준두 연구원은 "서울반도체는 지난해 4분기 영업적자 100억원으로 예상보다 더욱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자회사인 서울옵토디바이스도 지난해 4분기 영업적자율이 무려 48%달하는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하 연구원은 "앞으로 LED TV용 저가 직하형 모델용 패키지를 통해 턴어라운드를 시도할 것이지만, 단기간 내에 큰 폭의 매출 성장은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며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빠른 속도로 LED조명 시장이 확대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LED조명의 비중이 절반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에 대폭 실적 개선을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다만 "최근 LED업황은 현재 바닥을 통과하고 있다고 판단이 된다"며 "주가 밸류에이션은 올해 40배 수준으로 부담스럽지만, LED업종 특유의 업황개선에 따른 모멘텀이 어느정도 살아있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kiduk@fnnews.com 김기덕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미달이’ 김성은 “경찰에게 연락받고..”

    아역 시절 ‘순풍산부인과’ 등으로 폭발적 인기를 누린 ‘미달이’ 김성은이 과거 방황했던 이유를 밝혔다. 28일 tvN 힐링 리얼리티 ‘웰컴 투 두메산골’ 측에 따르면 최근 촬영에서 김성은은 아버지의 갑작스런 사망에 충격을 받아 한때 밖으로 나돌았다고 고백했다. 김성은은 산골 오지생활 3일차를 맞아 출연자들과 힘들었던 과거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아버지가 뇌졸중으로 세상을 떠난 뒤 많은 방황했다고 전했다. 김성은은 “2010년도에 굉장히 힘들었다”라며 “그 이후 밖으로 많이 나돌았고 사람들이 아는 것처럼 술도 많이 마셨다”고 밝혔다.…

  • 맨유 디마리아 영입, 프리미어리그 사상 최고 금액! ‘토레스 뛰어 넘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앙헬 디마리아를 영입하며 공격진 보강에 성공했다.맨유가 특급 미드필더 디마리아를 영입햇다. 맨유는 27일(이하 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디마리아의 영입 사실을 공식화했다.계약기간은 5년으로 영국의 공영방송 ‘BBC’ 등 현지 언론은 디마리아의 이적료를 5970만 파운드(약 1005억원)로 추정하고 있다. 5970만 파운드는 2011년 1월 페르난도 토레스가 리버풀을 떠나 첼시로 이적했을 당시 기록했던 5000만 파운드(약 842억원)를 넘은 프리미어리그 사상 최고 금액이다.20…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