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더이상 나빠질 것이 없다
기사입력 2012-02-24 09:03기사수정 2012-02-24 09:03
신한금융투자는 24일 서울반도체에 대해 최근 업황이 바닥을 통과하고 있어 "더이상 나빠질 것이 없다"고 진단하며 투자의견을 '단기매수'로, 목표주가를 기존 2만원에서 3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신한금융투자 하준두 연구원은 "서울반도체는 지난해 4분기 영업적자 100억원으로 예상보다 더욱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자회사인 서울옵토디바이스도 지난해 4분기 영업적자율이 무려 48%달하는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하 연구원은 "앞으로 LED TV용 저가 직하형 모델용 패키지를 통해 턴어라운드를 시도할 것이지만, 단기간 내에 큰 폭의 매출 성장은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며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빠른 속도로 LED조명 시장이 확대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LED조명의 비중이 절반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에 대폭 실적 개선을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다만 "최근 LED업황은 현재 바닥을 통과하고 있다고 판단이 된다"며 "주가 밸류에이션은 올해 40배 수준으로 부담스럽지만, LED업종 특유의 업황개선에 따른 모멘텀이 어느정도 살아있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kiduk@fnnews.com 김기덕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강동호, 훈련소 수료식에서 '신병교육대장 표창 수상 '

    강동호가 신병훈련소 수료식에서 신병교육대장 표창을 받았다.25일 강동호의 소속사 토비스미디어는 “강동호가 지난 24일 강원도 홍천군 11사단 신병교육대에서 열린 수료식에서 신병교육대장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앞서 지난 3월 18일 춘천 102보충대를 통해 입대한 강동호는 다른 신병들의 모범이 되고, 우수한 훈련 성적을 받아 신병교육대장 표창을 받았다. 더불어 공개된 훈련소 사진 속 강동호는 군복을 입고 베레모를 쓴 채 이전보다 더 늠름해진 모습을 선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한편 강동호는 11사단으로 자대 …

  • ‘맥도날드’ 출입 소트니코바 “당분간 대회 출전 없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금메달리스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러시아)가 당분간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휴식과 공연에 주력할 뜻을 밝혔다.러시아 펜자주의 주간지 ‘브라브다 펜젠스카야’는 24일 “러시아와 구소련 최초의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챔피언인 소트니코바가 친구 엘레나 라디오노바(15)와 함께 펜자의 맥도날드를 방문했다”고 보도했다.라디오노바 역시 여자 싱글선수로 2013~2014년 주니어 세계선수권 2연패를 달성했으며 2012/13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도 제패했다.‘브라브다 펜젠스카야’는 소트니…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