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해외수주 호재 4000원 눈앞
기사입력 2012-03-05 17:37기사수정 2012-03-05 17:37
 대한전선의 잇단 해외수주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자구 노력에 투자자들이 화답하고 있다.

 5일 코스피시장에서 대한전선은 1.07% 오른 3775원에 마감했다.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를 끌어 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대한전선은 이날 호주 전력회사인 오스그리드사와 초고압 전력망 구축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주금액은 1700만달러다. 지난 2월에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총 4850만달러 규모의 전력망 사업을 잇따라 수주했다.

 같은 달 24일에는 2650만달러 규모의 사우디 변전소 초고압 전력망 구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 회사는 러시아 연방 전력청이 발주한 2200만달러 규모의 초고압 전력망 계약도 최종 확정했다.

 덕분에 주가도 4000원대 회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그동안 잠정 보류됐던 3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의 걸림돌이 제거되고 있는 셈이다.

 대한전선이 증자를 통해 조달한 자금과 노벨리스코리아 매각대금(1200억원)으로 차입금을 상환하면 1조7000억원 수준인 순차입금은 1조3000억원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이 경우 대한전선이 한 해 벌어들이는 영업이익(약 1000억원)으로 이자를 커버할 수 있는 구조로 바뀌게 된다. 

kmh@fnnews.com 김문호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리얼스토리 눈’, 세월호 민간 잠수사들 “조카 찾아야 한다”

    ‘리얼스토리 눈’이 세월호 실종자 구조에 나선 민간 잠수사들을 조명한다.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달려든 민간 잠수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인산인해를 이루는 팽목항 앞은 아이들을 찾아달라는 학부모의 호소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항구 한쪽에서 묵묵히 장비를 챙기는 사람들이 있다. 세월호의 사고소식을 듣고 진도로 달려온 민간 잠수사들이다. 바닷속에 갇혀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아이들 때문에 학부모도 민간 잠수사들도 더욱 애끓는 상황이지…

  • 류현진 묵념, 홈경기 앞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류현진 묵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경기에 앞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묵념을 했다.다저스는 22일(현지시간) LA 다저스타디움서 열린‘2014 MLB’ 필라델피아전에 앞서 세월호 침몰 참사 희생자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장내 아나운서는 미국 국가 연주에 앞서 관객들에게 전부 기립해달라고 말한 뒤 “한국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사고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도하자”고 말했다. 경기장 전광판에는 담요를 두른 채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뒷모습이 비춰졌다. 약 1분 동안 이어진 묵념 시간에 3만여 관중과 양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