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해외수주 호재 4000원 눈앞
기사입력 2012-03-05 17:37기사수정 2012-03-05 17:37
 대한전선의 잇단 해외수주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자구 노력에 투자자들이 화답하고 있다.

 5일 코스피시장에서 대한전선은 1.07% 오른 3775원에 마감했다.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를 끌어 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대한전선은 이날 호주 전력회사인 오스그리드사와 초고압 전력망 구축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주금액은 1700만달러다. 지난 2월에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총 4850만달러 규모의 전력망 사업을 잇따라 수주했다.

 같은 달 24일에는 2650만달러 규모의 사우디 변전소 초고압 전력망 구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 회사는 러시아 연방 전력청이 발주한 2200만달러 규모의 초고압 전력망 계약도 최종 확정했다.

 덕분에 주가도 4000원대 회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그동안 잠정 보류됐던 3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의 걸림돌이 제거되고 있는 셈이다.

 대한전선이 증자를 통해 조달한 자금과 노벨리스코리아 매각대금(1200억원)으로 차입금을 상환하면 1조7000억원 수준인 순차입금은 1조3000억원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이 경우 대한전선이 한 해 벌어들이는 영업이익(약 1000억원)으로 이자를 커버할 수 있는 구조로 바뀌게 된다. 

kmh@fnnews.com 김문호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출입처 국회 ‘동떨어진 인사’

    배현진 MBC 아나운서가 기자로 전직했다.배현진 아나운서는 최근 MBC 사내공모를 통해 취재기자로 선발됐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국회를 출입처로 배정받고 기자 교육을 받게 된다.하지만 배현진 아나운서의 전직은 MBC 구성원들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평일 ‘뉴스데스크’ 앵커로 외부취재가 어려운 상황에서 기자로 전직해 국회 출입처로 발령받은 것은 현실과 동떨어지는 인사라는 지적이다.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배현진 아나운서, 행보가 다이내믹 하다”, “배현진 아나운서, 취재는 잘 할 수 있을까”, “배…

  • ‘2G 2홈런 5타점’ 전준우, ‘전트란’이 돌아왔다!

    시즌 초반 극심한 타격부진에 시달렸던 전준우(28,롯데)가 부활 징조를 보이고 있다.전준우는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넥센과의 2연전에서 7타수 5안타(2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이전 두 경기에서 안타를 때려내지 못한 것을 단숨에 만회한 전준우는 자신의 타율을 0.273까지 끌어올렸다.타순을 종전 9번에서 2번으로 옮긴 상황에서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올 시즌 하위타순(6~9번)에서의 타율이 0.172(29타수 5안타)에 그쳤던 전준우는 2번 타순에서 0.467(15타수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