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해외수주 호재 4000원 눈앞
기사입력 2012-03-05 17:37기사수정 2012-03-05 17:37
 대한전선의 잇단 해외수주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자구 노력에 투자자들이 화답하고 있다.

 5일 코스피시장에서 대한전선은 1.07% 오른 3775원에 마감했다.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를 끌어 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대한전선은 이날 호주 전력회사인 오스그리드사와 초고압 전력망 구축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주금액은 1700만달러다. 지난 2월에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총 4850만달러 규모의 전력망 사업을 잇따라 수주했다.

 같은 달 24일에는 2650만달러 규모의 사우디 변전소 초고압 전력망 구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 회사는 러시아 연방 전력청이 발주한 2200만달러 규모의 초고압 전력망 계약도 최종 확정했다.

 덕분에 주가도 4000원대 회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그동안 잠정 보류됐던 3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의 걸림돌이 제거되고 있는 셈이다.

 대한전선이 증자를 통해 조달한 자금과 노벨리스코리아 매각대금(1200억원)으로 차입금을 상환하면 1조7000억원 수준인 순차입금은 1조3000억원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이 경우 대한전선이 한 해 벌어들이는 영업이익(약 1000억원)으로 이자를 커버할 수 있는 구조로 바뀌게 된다. 

kmh@fnnews.com 김문호 기자


투데이 포커스

“5cm이하 힐은 안 신어”..북한서도 ‘킬힐’ 인기
57억원 투자 4대강 로봇물고기, 헤엄도 제대로 못쳐

연예·스포츠

  • 김경호, 여친과 결혼 임박 “일본인 여친과 올해 화촉 밝힐 것”

    김경호 여친과 김경호가 결혼에 임박했다.30일 김경호의 소속사 측은 “김경호가 연내 결혼식을 올리기 위해 준비 중이다. 그러나 정확한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경호 본인이 올해 안에 결혼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이미 방송에서도 여자친구의 존재를 밝혀 통상적인 결혼 준비 절차일 뿐이다. 정확한 시기와 절차가 정해지면 김경호의 나이가 있어 결혼이 숨길 일도 아닌 만큼 보도자료로 결혼 발표를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앞서 이날 한 매체는 김경호가 미국 공연을 마치고 올 10월께 결혼…

  • 박태환 “목표는 기록 경신…좋은 성적 따라올 것”

    “제 최고 기록 이상의 성적을 낸다면 금메달과 더불어 2관왕이 될 수도, 4관왕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아시안게임 3회 연속 3관왕에 도전하는 불세출의 수영 선수 박태환(25·인천시청)이 다시금 아시아 정상을 향한 금빛 물살을 가르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박태환은 30일 마이클 볼 감독이 기다리는 호주로 전지훈련을 떠나면서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연속 3관왕 등의 목표는 일단 뒤로 미뤄놨…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