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20만여명 임직원 대상 준법서약서 받아
기사입력 2012-03-23 19:40기사수정 2012-03-23 19:40
삼성그룹이 국내외 20만여명에 달하는 전체 임직원에게 준법서약서를 받고 있다.

이는 삼성전자가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를 방해한 사건이 일어난 직후 벌어진 준법서약서란 점에서 이목을 끌고 있다.

삼성은 지난 1월부터 계열사별로 '준법윤리경영 임직원 실천서약서'를 받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 서약서의 내용은 △제반 법규와 사내규정을 준수하고 △시장질서를 존중하고 공정하게 경쟁하며 △경쟁사와 불법적인 협의를 했다는 의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어떠한 행위도 하지 않고 △이해관계자와 금전, 금품, 향응 등 위법한 수수행위를 하지 않고 △위법행위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수용하고 법규위반에 대한 결과에 책임을 진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삼성 계열사들은 대부분 사내 온라인 소통창구인 '마이싱글'을 통해 임직원들이 서명하는 형태로 서약서를 작성할 수 있게 하고 있다.

그중, 삼성전자의 경우 임직원들에게 e메일을 전송해 서명한 후 회신토록 하는 방법을 취하고 있다.

이번 삼성의 준법서약서는 지난해 4월 12개 계열사가 준법경영 선포에 이은 후속 조치이다.

삼성 관계자는 "지난해 4월 준법경영선포 이후 계열사별로 준법서약서를 순차적으로 받아왔다"면서 "계열사와 직급에 따라 일정기간동안 단계적으로 서약서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4월 25일 삼성전자, 삼성정밀소재, 삼성SDS,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SMD), 삼성토탈, 삼성정밀화학, 삼성물산(건설부문, 상사부문), 삼성엔지니어링, 제일모직, 신라호텔, 삼성에버랜드 등 삼성 12개 계열사는 준법경영선포식을 가졌다.

이 삼성전자 준법경영선포식에서는 △회사 업무와 관련된 모든 국내외 법규와 회사규정을 성실히 준수하고 어떤 위법행위도 하지 않으며, △ 잘못된 관행과 절대 타협하지 않으며, △ 준법경영 실천을 위한 활동에 적극 동참하고 준법문화 구축에 앞장선다는 내용의 준법경영선언문이 낭독됐다.

한편, 삼성은 준법경영을 위한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Compliance Program)'을 도입해 각 계열사별로 컴플라이언스 조직을 구성했고, 올 상반기 안에 운영 규정과 매뉴얼을 마련하고 온라인 시스템을 완비해 준법경영 기반을 구축해가고 있다.

또한, 삼성은 임직원 교육과 지속적인 사내점검을 통해 준법경영을 가속화하면서 컴플라이언스 평가·보상 체제를 구축하고, 운용 결과를 분석·개선해 '준법경영체제를 안정화'할 방침이다.
hwyang@fnnews.com 양형욱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김현중, 경찰 조사 받는 중..향후 월드투어 일정은?

    김현중이 서울 송파경찰서에 자진 출두해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8월 20일 김현중은 여자친구라 주장하는 A씨에게 피소됐다. A씨는 “2012년부터 김현중과 연인 사이였다”면서 “김현중이 지난 5월 말부터 7월 중순까지 지속적으로 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김현중 측은 “두 사람 간에 말다툼이 있었다. 그 과정에서 감정이 격해져 몸싸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상습적인 폭행이나 구타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갈비뼈 골절 또한 장난치다가 발생한 것이다”고 해명했다.김현중은 월드투어 콘서트…

  • 베테랑 귀환 반긴 막내 ‘손세이셔널’…“이동국 존경스러워”

    한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22·레버쿠젠)이 베테랑들의 복귀를 반겼다.손흥민은 2일 경기 일산 엠블호텔에서의 첫 소집을 앞두고 이동국(35·전북), 차두리(34·서울) 등 고참들의 대표팀 합류에 대해 반가움을 전했다.손흥민은 “대표팀에 뽑힌 지 벌써 4년 차인데 계속 막내다”고 웃은 뒤 “그래도 이번에 베테랑 선배들이 가세하게 돼 반갑다”고 말했다.손흥민은 특히 ‘라이언킹’ 이동국과 좋은 경기를 펼치고 싶다고 다짐했다. 대표팀 막내 손흥민과 최고참 이동국은 무려 13살 차이다.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