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석유 토론회 “효율적 운영에는 우려” “생각만큼 설립비용 크지 않다” 주장도
기사입력 2012-09-19 16:14기사수정 2012-09-19 16:14



국민석유 최종본
국민석유회사 설립준비위위원회는 19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19층에서 '경제민주화와 국민석유'라는 주제로 여야정치권과 학계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토론회를 개최했다. 참여자들은 국민석유 설립 취지에 대해서는 동의했지만 경제성 등에 대한 부분에서는 회의적인 견해가 오갔다.

■비축의무 폐지, 종업원 지주회사 주장도

국민석유주식회사 활성화를 위해서는 정유업체 허가조건이 되는 원유비축의무 등을 폐지해 진입장벽을 낮춰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종업원 지주회사 형태로 정유사를 만들어 혜택을 공유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기조발제를 한 이태복 상임대표는 "국민생활에서 필수품이 되어버린 기름시장에서 매년 수조원의 순이익을 올리고 있는 석유4사의 독점구조야말로 공정한 경쟁과 균형적인 국민경제의 발전을 가로막는 경제민주화의 주요대상"이라며 "제5석유회사의 진출을 허용하기 위해 원유와 정제유의 비축의무는 폐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제민주화와 재벌개혁을 위한 시민연대의 이선근 공동대표는 "국민석유는 국민주 방식으로 설립돼 재벌대기업의 비민주적 경영에 대한 민주적 경영이라는 기업민주화의 대표적 사례가 될 것을 기대할 수 있다"면서 "이러한 논의에 바탕을 두고 국민주형태에 종업원 지주제까지 가미한 기업형태를 갖추었으면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 안진걸 민생경제팀장은 "정부가 기름값 인하대책으로 내놓은 알뜰주유소가 서울 시내에는 거의 없고, 고속도로 휴게소에 있는 주유소를 가봐도 전혀 싸지가 않아 기름값에 대한 원가가 정말 궁금하다"면서 "기름값 원가에 대한 정보공개도 청구하면 성공할 만한 승산이 있다"고 주장했다.

■안정적 운영에는 우려 제기

국민석유회사의 자본이 지나치게 소규모란 문제점도 지적됐다. 적은 자본과 적은 생산량으로 값싼 기름을 만들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새누리당 이현재의원은 "서민 고통을 알고자 택시운전을 해보니 기름값이 비싸서 사납금을 못채운 적이 많았다"면서 "국민석유 캠패인을 통해 국민 의식을 전환하고 정유사에 압력을 넣어 기름값을 내리도록 하는 의미는 좋지만 투자비용이 2조~3조원이 들어갈 것으로 보이는데 그같은 한계를 어떻게 해결하는지에 대한 것은 짚어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국민석유회사가 최초 10만배럴 규모로 시작할 것이라고 하는데 그걸로는 경제성이 떨어지지 않겠느냐 하는 의문이 든다"면서 "기름값을 낮추기 위한 노력으로는 의미가 크지만 우선적으로 정부의 알뜰주유소 정책을 벤치마킹해 유통에 신경써서 가격을 낮추눈 방안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이태복 상임대표는 "정유사를 차렸던 사람들을 만나봤더니 설비건설비용의 일부는 거품이 끼어있어 우리가 알고 있는 상식보다는 비용이 적게 든다"면서 "해외의 정유화학 건설업체들이 제안하는 금액은 생각보다 천문학적인 금액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자본금을 5000억원으로 목표를 했는데 최종적인 납입 과정에서는 1조원 모금도 충분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ksh@fnnews.com 김성환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김주하, 남편 간통죄 추가 고소 “울먹이며 거짓말 할줄 몰랐다”

    김주하 MBC 전 앵커가 간통죄 추가 고소라는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지난달 28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열린 ‘변론기일’에 참석한 김주하는 Y-STAR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충격을 받았다. 예상은 했었는데 워낙 아니라고 강력하게 부인을 해 실제로 아이를 낳고 그렇게 재판부 앞에서 울먹이며 거짓말 할 줄은 몰랐다. 간통죄로 고소하려 한다”고 남편 강 씨의 혼외자 출산 의혹 보도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전했다.더불어 이혼 소송과 별개로 진행되고 있는 쌍방 폭행 맞고소 사건과 관련해, 무혐의 불기소 처분을 받은…

  • 류현진, 화려한 복귀 ‘14승 달성’.. 매팅리 “훌륭했다” 폭풍칭찬

    부상을 당했던 류현진이 18일만의 복귀전 등판에서 시즌 14승을 기록해 눈길을 끌고 있다.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원정경기에서 류현진은 선발로 등판했다.이 경기에서 류현진은 7이닝 동안 4안타만 내주며 1실점으로 막아내는 엄청난 실력을 선보였다.이후 류현진은 라이머 리리아노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하기도 했지만, 2회부터 5회까지 4이닝 연속 삼자범퇴를 기록했다.류현진은 다저스가 6-1로 앞선 8회초 타석에서 대타로 교체됐으며, 시즌 평균…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