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 65세이상 노인 방문 치매검진 의무화 추진
기사입력 2011-10-28 10:30기사수정 2011-10-28 10:30
농어촌 등 의료취약지역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노인들을 위해 방문 치매검진을 의무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28일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성윤환 의원은 농어촌 등 의료취약지역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방문 치매검진’을 의무화 하는 내용이 ‘치매관리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국회에 제출했다.
개정안은 5년마다 치매관리종합계획을 수립하고 각급 보건소에 치매상담센터를 설치해 치매관리사업의 수행에 따른 비용 지원을 명문화했다.
현재 농어촌 등 의료취약지역의 경우 의료시설이 매우 부족한 상황이어서 치매 의심증상이 있다해도 제대로 검진이나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고 성 의원 측은 밝혔다.
또 버스 및 지하철 등 대중교통수단이 열악한 농어촌에서 치매상담센터는 보건소 단위로 설치가 돼 있어 지리적 접근성이 떨어지는 데다 도시지역에 비해 국가에서 시행하는 치매관리 사업의 혜택이 열악한 상황이라고 성 의원 측은 덧붙였다.
성 의원은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치매 위험으로부터 농어촌 어르신들이 보다 안정적으로 관리를 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우리 헌법이 국가에 부여하고 있는 노인복지증진의무를 보다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고 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haeneni@fnnews.com 정인홍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정치인은 기념사진 연예인은 기부하고

    ‘연예인은 사재 털고, 정치인은 라면먹고 사진찍고’세월호 참사로 온 국민이 슬픔에 젖은 가운데 정치인과 연예인의 극과 극의 행동에 대중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세월호 침몰사고로 인해 현재 연예계는 숨소리조차 내지도 못한다. 가요계는 앨범발매를 모두 미루고 눈치만 보고 있다. 신해철은 5월 발매 예정인 음반을 6월로 미뤘다. 포맨 역시 5월 앨범 발매를 낼 것인지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 4월 음반을 발매한 한 가수는 세월호 사고로 인해 제대로 된 홍보활동도 못했으며, 5월 지방 자치 단체와 대학교는 거의 모든 행사를 취소한 상황이다…

  • ‘맥도날드’ 출입 소트니코바 “당분간 대회 출전 없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금메달리스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러시아)가 당분간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휴식과 공연에 주력할 뜻을 밝혔다.러시아 펜자주의 주간지 ‘브라브다 펜젠스카야’는 24일 “러시아와 구소련 최초의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챔피언인 소트니코바가 친구 엘레나 라디오노바(15)와 함께 펜자의 맥도날드를 방문했다”고 보도했다.라디오노바 역시 여자 싱글선수로 2013~2014년 주니어 세계선수권 2연패를 달성했으며 2012/13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도 제패했다.‘브라브다 펜젠스카야’는 소트니…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