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은 잊고 은에 투자하라
기사입력 2009-09-09 14:39기사수정 2009-09-09 14:50
“빛난다고 다 금은 아니다. 금은 잊고 은에 투자하라.”

CNN머니는 8일(현지시간) 분석기사에서 ‘은 가격 상승세’는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다면서 이같이 권고했다.

금은 이날 18개월만에 처음으로 온스당 1000달러를 돌파하며 1009.70달러까지 올랐고, 지난 한달간 5%, 올들어서는 15% 상승했다.

그러나 은은 이날 13개월만에 최고 수준인 온스당 16.72달러를 기록했고, 올들어서는 40% 폭등했다.

CNN머니는 이같은 폭등세에도 불구하고 금이 더 주목받는 이유는 “금, 온스당 1000달러 돌파라는 제목이 은, 16달러 돌파라는 제목보다 더 섹시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은 역시 금, 백금, 석유 등 다른 상품과 마찬가지로 달러가치 하락과, 인플레이션 우려에 따른 대체투자 수단이라는 점이 가격 상승 원인 가운데 하나다.

그렇지만 금과 달리 은은 다양한 산업의 기초원자재로 쓰이기 때문에 경기회복세를 반영하기도 한다.

인플레이션 우려와 경기회복세에 따른 실수요 증가세가 은 가격을 동시에 끌어올리는 것이다.

킥라이트 전략가는 “장기적으로 금과 다른 상품들 간에는 차별화가 진행될 것”이라며 “투자심리와 위험선호도에 민감히 반응하는 금과 달리 은과 같은 기초소재는 경기회복 등 수요에 따라 변화폭이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귀금속 전문 투자업체인 블랜처드 앤드 컴퍼니의 데이비드 빔 부사장은 “기초소재로 은에 대한 수요가 매우 높다”며 “각 기업, 특히 아시아 기업들이 경기회복세에 맞춰 은을 사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dympna@fnnews.com송경재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김주하, 남편 간통죄 추가 고소 “울먹이며 거짓말 할줄 몰랐다”

    김주하 MBC 전 앵커가 간통죄 추가 고소라는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지난달 28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열린 ‘변론기일’에 참석한 김주하는 Y-STAR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충격을 받았다. 예상은 했었는데 워낙 아니라고 강력하게 부인을 해 실제로 아이를 낳고 그렇게 재판부 앞에서 울먹이며 거짓말 할 줄은 몰랐다. 간통죄로 고소하려 한다”고 남편 강 씨의 혼외자 출산 의혹 보도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전했다.더불어 이혼 소송과 별개로 진행되고 있는 쌍방 폭행 맞고소 사건과 관련해, 무혐의 불기소 처분을 받은…

  • 류현진, 화려한 복귀 ‘14승 달성’.. 매팅리 “훌륭했다” 폭풍칭찬

    부상을 당했던 류현진이 18일만의 복귀전 등판에서 시즌 14승을 기록해 눈길을 끌고 있다.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원정경기에서 류현진은 선발로 등판했다.이 경기에서 류현진은 7이닝 동안 4안타만 내주며 1실점으로 막아내는 엄청난 실력을 선보였다.이후 류현진은 라이머 리리아노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하기도 했지만, 2회부터 5회까지 4이닝 연속 삼자범퇴를 기록했다.류현진은 다저스가 6-1로 앞선 8회초 타석에서 대타로 교체됐으며, 시즌 평균…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