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5년 에너지 시장, 중국과 석유가 지배” IEA
기사입력 2010-11-10 03:16기사수정 2010-11-10 03:36

2035년 에너지 시장은 막대한 대체에너지 투자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석유가 주요 연료자원의 지위를 유지하고, 미국을 제치고 세계 1위 석유 소비국이 된 중국의 지위는 더 확고해질 것이라고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전망했다.

IEA는 "값 싼 석유의 시대는 끝났다"고 단언했다.

IEA는 9일(현지시간) 발표한 '2010 세계 에너지 전망' 보고서에서 중국의 에너지 수요는 2008~2035년 사이 75% 급증해 전세계 에너지 수요 증가 전망치 36%를 크게 웃돌 것이라고 예상했다.

반면 미국인 1인당 에너지 소비에서 여전히 세계 1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IEA는 "국제 에너지 시장에서 중국의 영향력 확대는 확실한 흐름"이라면서 "중국이 국제 에너지 안보와 기후변화 문제에 어떻게 대응하느냐는 여타 다른 국가에 막대한 영향을 미친다"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중국이 "대체 에너지 자동차를 포함한 저탄소에너지 기술 공유 노력의 선봉에 서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어 수력, 풍력, 태양력, 지열, 해양력 에너지 등 재생가능 에너지 활용이 2008~2035년 기간 동안 3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바이오연료 등 재생가능 에너지에 대한 정부 투자규모는 지난해 570억달러에서 2035년에는 2050억달러로 급증할 것으로 보고서는 전망했다.

아울러 핵발전 역시 증가가 예상됐다.

그러나 이같은 청정 재생에너지에 대한 투자에도 불구하고 에너지 사용량에서 재생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크게 변하지 않아 2035년에도 에너지 대부분은 석유가 차지하고, 석탄이 그 뒤를 이을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그 결과 석유수요는 지난해 하루 8400만배럴에서 2035년에는 하루 9900만배럴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고, 국제유가는 현재 배럴당 87달러 수준에서 2035년에는 113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dympna@fnnews.com 송경재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리얼스토리 눈’, 세월호 민간 잠수사들 “조카 찾아야 한다”

    ‘리얼스토리 눈’이 세월호 실종자 구조에 나선 민간 잠수사들을 조명한다.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달려든 민간 잠수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인산인해를 이루는 팽목항 앞은 아이들을 찾아달라는 학부모의 호소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항구 한쪽에서 묵묵히 장비를 챙기는 사람들이 있다. 세월호의 사고소식을 듣고 진도로 달려온 민간 잠수사들이다. 바닷속에 갇혀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아이들 때문에 학부모도 민간 잠수사들도 더욱 애끓는 상황이지…

  • 류현진 묵념, 홈경기 앞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류현진 묵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경기에 앞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묵념을 했다.다저스는 22일(현지시간) LA 다저스타디움서 열린‘2014 MLB’ 필라델피아전에 앞서 세월호 침몰 참사 희생자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장내 아나운서는 미국 국가 연주에 앞서 관객들에게 전부 기립해달라고 말한 뒤 “한국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사고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도하자”고 말했다. 경기장 전광판에는 담요를 두른 채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뒷모습이 비춰졌다. 약 1분 동안 이어진 묵념 시간에 3만여 관중과 양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