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익 시험 답안, 왜 안 알려주나 했더니..
기사입력 2011-03-09 19:04기사수정 2011-03-09 21:15

▲ 토익 시험이 끝난 후의 한 토익 시험 관련 사이트. 답안이 궁금한 수험생들의 질문이 쏟아지곤 한다.

한 토익 시험 관련 사이트의 후기 게시판은 토익 시험이 끝나고 나면 늘 답이 궁금한 수험생들로 북적이곤 한다. 정확한 답을 알 수 없기 때문에 각자가 주장하는 답이 맞다는 논쟁만 펼쳐진다. 이런 상황인데도 토익 시험을 주관하는 ETS측은 "규정에 따라 알려줄 수 없다"고 일관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 국내 토익 시험을 대행하는 YBM 시사닷컴의 홈페이지 캡쳐 화면
ETS는 일반 시험 관리 규정 13조(성적 처리 및 비공개 원칙)에 따라 성적 처리와 관련된 정답표, 환산 점수표, 정답 및 오답 개수 등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시험 답안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는 뭘까.




한국 토익 위원회의 홍보팀 관계자는 "저작권법에 따라 답안도 저작물에 속하기 때문에 공개하지 못하는 것" 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논란이 계속 돼왔던 얘기"라 말하면서 "환산점수표에 따라 점수가 달라지기 때문에 논란의 여지가 발생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환산점수표도 ETS가 오랜 시간 축적해 온 노하우이기 때문에 공개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추가로 설명했다.

▲ 토익 시험을 주관하는 ETS의 시험 관리 규정. 성적처리와 관련한 정답표, 환산점수표, 정답 및 오답 개수, 본인 답안 등은 비공개를 원칙으로 한다고 나와 있다.

상황이 이렇기 때문에 토익 수험생들은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서로 답을 얘기하고 맞춰봐야 하는 상황이다. 취업 준비생 A씨는 "가채점을 하긴 하지만 썼던 답안이 뭔지 기억이 잘 나지 않아 정확한 채점이 어렵다"고 하소연 했다. 또 다른 취업 준비생 B씨는 "시험장에서 본인 답안도 못 적게 한다. 답만 쓰는 것이 왜 규정 위반이냐"고 반문했다.

토익 위원회 홍보팀 관계자는 "규정 위반이라기 보다는 소지품을 가지게 했을 때 생길 수 있는 부정행위를 방지하자는 것"이라면서 "선의의 피해자가 생길까 우려되서 그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취업 준비생 박태환(27)씨는 "핸드폰, MP3 등 기기는 규제하되 수험표에라도 본인 답안을 쓸 수 있게하면 되는 것 아니냐"며 납득하지 못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humaned@fnnews.com 남형도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리얼스토리 눈’, 세월호 민간 잠수사들 “조카 찾아야 한다”

    ‘리얼스토리 눈’이 세월호 실종자 구조에 나선 민간 잠수사들을 조명한다.오는 24일 오후 방송되는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달려든 민간 잠수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인산인해를 이루는 팽목항 앞은 아이들을 찾아달라는 학부모의 호소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항구 한쪽에서 묵묵히 장비를 챙기는 사람들이 있다. 세월호의 사고소식을 듣고 진도로 달려온 민간 잠수사들이다. 바닷속에 갇혀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아이들 때문에 학부모도 민간 잠수사들도 더욱 애끓는 상황이지…

  • 류현진 묵념, 홈경기 앞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류현진 묵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경기에 앞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묵념을 했다.다저스는 22일(현지시간) LA 다저스타디움서 열린‘2014 MLB’ 필라델피아전에 앞서 세월호 침몰 참사 희생자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장내 아나운서는 미국 국가 연주에 앞서 관객들에게 전부 기립해달라고 말한 뒤 “한국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사고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도하자”고 말했다. 경기장 전광판에는 담요를 두른 채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뒷모습이 비춰졌다. 약 1분 동안 이어진 묵념 시간에 3만여 관중과 양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