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체쇼’ 바바리맨 쫓아가 잡은 여고생들
기사입력 2012-12-06 15:07기사수정 2012-12-06 16:12
여고생들, 교내 나체쇼 중인 바바리맨 붙잡아

【 수원=한갑수 기자】수개월간 여학생과 여교사들에게 수치심 주던 학교 앞 바바리맨이 여학생들과 배움터지킴이에게 추격 끝에 붙잡혔다.

6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수원 소재 영생고등학교 2학년 김모양 등 여학생 3명과 배움터지킴이 권모씨(63·남)가 지난달 21일 학교 내 영생동산에서 바바리맨을 추격해 붙잡았다.

학생들은 점심시간에 교내 작은 쉼터 영생동산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던 중 일명 '바바리맨'이라고 불리는 성도착증 환자가 바바리를 탈의해 나체 노출을 목격한다.

학생들은 순간적으로 당혹스러웠지만 침착하게 대응, 112에 신고하고 도망가는 바바리맨을 뒤쫓았다.

근처에서 이 상황을 목격한 배움터지킴이가 여학생들과 함께 약 150m를 추격, 바바리맨을 붙잡아 경찰에 인계했다.

바바리맨은 지난 몇 달 동안 학교 주변에 자주 등장, 여학생과 여교사들을 괴롭혀왔다. 신고도 여러 차례했다.

배움터지킴이 권씨는 지난 5일 교육감 표창을, 배움터지킴이와 여학생들은 같은 날 수원 중부경찰서장 표창 및 감사장을 받았다. 지난달 30일에는 교내 표창을 수상했다.

영생고등학교 방태진 교장은 "위험을 무릅쓴 배움터지킴이 분이 정말 고맙다"며, "용기 있게 대처한 여학생들 또한 칭찬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kapsoo@fnnews.com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출입처 국회 ‘동떨어진 인사’

    배현진 MBC 아나운서가 기자로 전직했다.배현진 아나운서는 최근 MBC 사내공모를 통해 취재기자로 선발됐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국회를 출입처로 배정받고 기자 교육을 받게 된다.하지만 배현진 아나운서의 전직은 MBC 구성원들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평일 ‘뉴스데스크’ 앵커로 외부취재가 어려운 상황에서 기자로 전직해 국회 출입처로 발령받은 것은 현실과 동떨어지는 인사라는 지적이다.배현진 아나운서 기자 전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배현진 아나운서, 행보가 다이내믹 하다”, “배현진 아나운서, 취재는 잘 할 수 있을까”, “배…

  • ‘2G 2홈런 5타점’ 전준우, ‘전트란’이 돌아왔다!

    시즌 초반 극심한 타격부진에 시달렸던 전준우(28,롯데)가 부활 징조를 보이고 있다.전준우는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넥센과의 2연전에서 7타수 5안타(2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이전 두 경기에서 안타를 때려내지 못한 것을 단숨에 만회한 전준우는 자신의 타율을 0.273까지 끌어올렸다.타순을 종전 9번에서 2번으로 옮긴 상황에서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올 시즌 하위타순(6~9번)에서의 타율이 0.172(29타수 5안타)에 그쳤던 전준우는 2번 타순에서 0.467(15타수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