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체쇼’ 바바리맨 쫓아가 잡은 여고생들
기사입력 2012-12-06 15:07기사수정 2012-12-06 16:12
여고생들, 교내 나체쇼 중인 바바리맨 붙잡아

【 수원=한갑수 기자】수개월간 여학생과 여교사들에게 수치심 주던 학교 앞 바바리맨이 여학생들과 배움터지킴이에게 추격 끝에 붙잡혔다.

6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수원 소재 영생고등학교 2학년 김모양 등 여학생 3명과 배움터지킴이 권모씨(63·남)가 지난달 21일 학교 내 영생동산에서 바바리맨을 추격해 붙잡았다.

학생들은 점심시간에 교내 작은 쉼터 영생동산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던 중 일명 '바바리맨'이라고 불리는 성도착증 환자가 바바리를 탈의해 나체 노출을 목격한다.

학생들은 순간적으로 당혹스러웠지만 침착하게 대응, 112에 신고하고 도망가는 바바리맨을 뒤쫓았다.

근처에서 이 상황을 목격한 배움터지킴이가 여학생들과 함께 약 150m를 추격, 바바리맨을 붙잡아 경찰에 인계했다.

바바리맨은 지난 몇 달 동안 학교 주변에 자주 등장, 여학생과 여교사들을 괴롭혀왔다. 신고도 여러 차례했다.

배움터지킴이 권씨는 지난 5일 교육감 표창을, 배움터지킴이와 여학생들은 같은 날 수원 중부경찰서장 표창 및 감사장을 받았다. 지난달 30일에는 교내 표창을 수상했다.

영생고등학교 방태진 교장은 "위험을 무릅쓴 배움터지킴이 분이 정말 고맙다"며, "용기 있게 대처한 여학생들 또한 칭찬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kapsoo@fnnews.com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송혜교, 탈루논란 사과 “모든 것은 제 책임”

    송혜교가 ‘두근두근 내 인생’ 언론 시사회에서 세금 탈루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표명했다.21일 오후 서울특별시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는 이재용 감독과 배우 강동원, 송혜교, 조성목, 백일섭이 자리했다.이날 기자간담회에 앞서 홀로 단상에 오른 송혜교는 “직접 말씀을 드렸어야 했는데 당시 해외에 있는 관계로 빨리 말씀드리지 못했다.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야 할 자리에 좋지 않은 일에 대해 말씀드리게 돼 송구스럽고 죄송…

  • 김보경 셀틱 이적제의 사절…카디프 잔류하기로

    잉글랜드 프로축구에서 활동하는 김보경(25)이 올 시즌 소속 클럽인 카디프시티에 남기로 했다. 김보경의 에이전시는 김보경이 최근 스코틀랜드 셀틱으로부터 공식적인 영입제의를 받았으나 거절했다고 21일(한국시간) 밝혔다. 에이전시 관계자는 김보경이 카디프시티와 협의한 결과 미래를 위해 카디프시티에 남는 게 옳다는 선택을 했다고 설명했다. 김보경은 올 시즌 챔피언십(2부 리그)에서 세 경기 연속으로 결장해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구상에서 소외된 게 아니냐는 관측…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