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통신사 직원까지 가담한 대출사기단 검거
기사입력 2013-05-16 15:47기사수정 2013-05-16 15:47
이동통신사 직원까지 가담한 대출사기단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사기 피해자가 무려 3900여명이 이르고 이들 명의로 개통돼 중국 등 해외로 밀반출되거나 대포폰으로 매매된 휴대폰은 7000여대에 이르는 것으로 경찰수사에서 드러났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대출을 빙자해 개인정보를 수집한 뒤 휴대전화를 개통, 일명 '대포폰'으로 판매한 혐의(사기 등)로 정모씨(29)와 이동통신사 직원 이모씨(26·여) 등 12명을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또 조모씨(28) 등 이동통신사 직원 2명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휴대전화 판매점 사장 박모씨(33) 등 6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지난 3월까지 대출을 받으려는 3980명의 개인정보를 이용, 휴대전화 7512대(75억원 상당)을 개통한 뒤 대당 40만∼50만원을 받고 대포폰으로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대출 전화상담 사무실(TM)을 운영하는 김모씨(38) 등 5명은 대출이 불가능한 신용불량자 등에게 무작위로 전화해 "대출받으려면 휴대전화를 가개통해 신용도를 올려야 한다"고 속여 휴대전화 개통에 필요한 개인정보를 수집한 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 등은 이 정보를 중간 모집책인 정씨에게 건당 45만원에 넘겼고 정씨는 통신사 판매점 사장 4명에게 건당 52만원을 받고 되팔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판매점 사장들은 조씨 등 범행에 가담한 이동통신사 직원 3명을 통해 휴대전화를 개통, 대당 40만∼50만원을 받고 장물업자에게 대포폰으로 넘겼고 판매점 사장들과 통신사 직원은 본사에서 지급하는 판매 보조금과 실적을 챙기기 위해 범행에 가담했다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어떠한 경우라도 휴대전화를 통해 대출해 주거나 휴대폰을 무료로 준다고 하는 등의 권유 전화는 모두 전화사기로 의심하고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경찰은 과다채무로 신용등급이 낮은 서민들에게 전화해 마치 시중은행과 연계해 대출을 해주는 것처럼 속여 전산작업비 명목으로 751명으로 10억3000만원을 편취한 혐의로 김모씨(29) 등 21명을 검거, 김씨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pio@fnnews.com 박인옥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서태지, 역삼동 산후조리원서 딸 안고 ‘종횡무진’

    가수 서태지 이은성 부부가 신비주의를 벗었다. 최근 딸을 얻은 서태지 이은성 부부가 서울 역삼동에 있는 산후조리원에 들어갔다고 29일 한 매체가 보도했다. 두 사람을 목격한 A씨는 서태지가 산후조리원까지 동행했다며 손에는 아내 이은성에게 줄 꽃다발까지 들려있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반입금지 품목이어서 꽃은 전달하지 못했다고 한다. 서태지는 딸을 품에 안고 병원과 조리원을 종횡무진했다는 후문이다. 과거 대중 앞에 나서지 않던 것에 비하면 사뭇 달라진 모습이다. 지난해 8월 결혼식을 올린 서태지 이은성 부부는 지난 27일 1년 2개월 …

  • 기성용 재계약 연봉 30억 ‘훌쩍’

    기성용 스완지 재계약 소식이 전해졌다.28일(한국시간) 스완지시티는 구단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기성용과 4년 재계약을 맺었다고 공식 발표했다.기성용은 2019년 스완지 시티에 남아 활약을 펼치게 됐다.스완지는 기성용의 정확한 연봉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지만 영국언론은 최근 “애스턴빌라가 600만 파운드(약 104억 원)을 상회하는 금액을 스완지시티에 제시하고있다”고 보도했다.현재 기성용의 스완지시티 연봉은 30억 원 수준으로 알려져있으며, 이에 기성용 스완지 재계약 연봉은 30억 원을 뛰어넘는 액수로 추측되고있다.한편, 기성용 스완…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