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통신사 직원까지 가담한 대출사기단 검거
기사입력 2013-05-16 15:47기사수정 2013-05-16 15:47
이동통신사 직원까지 가담한 대출사기단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사기 피해자가 무려 3900여명이 이르고 이들 명의로 개통돼 중국 등 해외로 밀반출되거나 대포폰으로 매매된 휴대폰은 7000여대에 이르는 것으로 경찰수사에서 드러났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대출을 빙자해 개인정보를 수집한 뒤 휴대전화를 개통, 일명 '대포폰'으로 판매한 혐의(사기 등)로 정모씨(29)와 이동통신사 직원 이모씨(26·여) 등 12명을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또 조모씨(28) 등 이동통신사 직원 2명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휴대전화 판매점 사장 박모씨(33) 등 6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지난 3월까지 대출을 받으려는 3980명의 개인정보를 이용, 휴대전화 7512대(75억원 상당)을 개통한 뒤 대당 40만∼50만원을 받고 대포폰으로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대출 전화상담 사무실(TM)을 운영하는 김모씨(38) 등 5명은 대출이 불가능한 신용불량자 등에게 무작위로 전화해 "대출받으려면 휴대전화를 가개통해 신용도를 올려야 한다"고 속여 휴대전화 개통에 필요한 개인정보를 수집한 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 등은 이 정보를 중간 모집책인 정씨에게 건당 45만원에 넘겼고 정씨는 통신사 판매점 사장 4명에게 건당 52만원을 받고 되팔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판매점 사장들은 조씨 등 범행에 가담한 이동통신사 직원 3명을 통해 휴대전화를 개통, 대당 40만∼50만원을 받고 장물업자에게 대포폰으로 넘겼고 판매점 사장들과 통신사 직원은 본사에서 지급하는 판매 보조금과 실적을 챙기기 위해 범행에 가담했다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어떠한 경우라도 휴대전화를 통해 대출해 주거나 휴대폰을 무료로 준다고 하는 등의 권유 전화는 모두 전화사기로 의심하고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경찰은 과다채무로 신용등급이 낮은 서민들에게 전화해 마치 시중은행과 연계해 대출을 해주는 것처럼 속여 전산작업비 명목으로 751명으로 10억3000만원을 편취한 혐의로 김모씨(29) 등 21명을 검거, 김씨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pio@fnnews.com 박인옥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김현중, 경찰 조사 받는 중..향후 월드투어 일정은?

    김현중이 서울 송파경찰서에 자진 출두해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8월 20일 김현중은 여자친구라 주장하는 A씨에게 피소됐다. A씨는 “2012년부터 김현중과 연인 사이였다”면서 “김현중이 지난 5월 말부터 7월 중순까지 지속적으로 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김현중 측은 “두 사람 간에 말다툼이 있었다. 그 과정에서 감정이 격해져 몸싸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면서도 “상습적인 폭행이나 구타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갈비뼈 골절 또한 장난치다가 발생한 것이다”고 해명했다.김현중은 월드투어 콘서트…

  • 베테랑 귀환 반긴 막내 ‘손세이셔널’…“이동국 존경스러워”

    한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22·레버쿠젠)이 베테랑들의 복귀를 반겼다.손흥민은 2일 경기 일산 엠블호텔에서의 첫 소집을 앞두고 이동국(35·전북), 차두리(34·서울) 등 고참들의 대표팀 합류에 대해 반가움을 전했다.손흥민은 “대표팀에 뽑힌 지 벌써 4년 차인데 계속 막내다”고 웃은 뒤 “그래도 이번에 베테랑 선배들이 가세하게 돼 반갑다”고 말했다.손흥민은 특히 ‘라이언킹’ 이동국과 좋은 경기를 펼치고 싶다고 다짐했다. 대표팀 막내 손흥민과 최고참 이동국은 무려 13살 차이다. …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