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골수로 초보에게 맡기고 선장은 ‘카카오톡’?

[여객선 침몰참사]

기사입력 2014-04-29 20:04기사수정 2014-04-29 20:04
지난 16일 전남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한 세월호의 선장은 항로 가운데 가장 난이도가 높은 코스인 맹골수로를 통과하는 동안 카카오톡으로 메시지를 주고 받고 있었다는 진술이 나왔다.

29일 세월호 선원들에 따르면 세월호가 맹골수로를 통과할 무렵인 16일 오전 8시~8시45분 사이 선장 이준석씨는 조타실에 거의 머물지 않았다.

선원들은 검경합동수사본부 조사과정에서 선장 이씨가 사고가 나기 약 전 40분전부터 약 10분 동안 선장실에 계속 머물렀으며, 사고 10분전 잠시 조타실을 들러 몇가지를 지시한 뒤 다시 선장실로 돌아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앞서 지난 주 검경합동수사본부가 밝힌 선장 이씨의 진술과도 대체로 일치하는 것이다.

특히 A항해사는 선장 이씨가 선장실에서 나올 때 휴대전화를 양손으로 쥐고 있었다는 진술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한때 선장 이씨가 게임을 하고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나 선장 이씨는 당시 '카카오톡을 하고 있었다'며 '게임을 하고 있었다'는 의혹을 정면으로 부인했다.

앞서 수사 초기 선장 이씨는 이 시간 동안 선장실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고 진술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29일 검경합동수사본부는 일단 선원들의 진술만으로는 당시 진실을 규명하기 어렵다며 선원 및 승객전원을 대상으로 벌이고 있는 카카오톡 메시지 분석 결과가 나오면 정확한 사실을 알 수 있을 것이라는 신중한 입장이다.

검경수사결과 맹골수로를 통과하는 동안 선장 이씨가 카카오톡 혹은 게임을 하고 있었다는 진술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가장 난이도가 높고 위험한 수로를 통과하는 동안 가장 경력이 짧은 신참 3등 항해사 박모씨(46·여)에게 조타실을 맡긴 채 자리를 비운 셈이어서 또다른 논란이 예상된다


ohngbear@fnnews.com 장용진 기자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야노시호, 한국 활동 시작..패션 분야 위주 ‘워킹비자 발급’

    격투기 선수 추성훈의 아내이자 일본의 톱 모델인 야노 시호가 한국 활동을 시작한다.24일 야노 시호의 소속사 본부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 따르면 야노 시호가 잡지 화보 촬영 등 패션 분야를 시작으로 한국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이에 야노 시호는 같은 날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살롱 드 에이치에서 열린 이태리 수입 액세서리 브랜드 훌라(FURLA) 2014 FW 프레젠테이션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다. 야노 시호는 한국어 선생님까지 구하는 열의를 보이는가하면, 한국 활동을 위해 최근 1년 짜리 워킹 비자를 발…

  • 히딩크 감독 “이용수 신임 기술위원장…좋은 선택”

    거스 히딩크 네덜란드 대표팀 감독이 대한축구협회가 새 기술위원장으로 이용수 세종대 교수를 선임한 것을 두고 “좋은 선택”이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히딩크 감독은 ‘하나은행 K리그 올스타 위드(with) 팀 박지성’ 경기를 하루 앞둔 2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평가했다. 이날 축구협회는 황보관 전 기술위원장의 후임으로 이 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기술위는 한국 축구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각급 국가대표의 경기력 향상 방…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