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예은, '선정성 의상논란' 속옷노출까지...네티즌 열띈 토론
기사입력 2011-05-30 11:51기사수정 2011-05-30 11:51

‘선정성 의상논란’ 모델 겸 MC 탁예은이 과거 방송에도 속옷노출이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돼 또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케이블 TV KBS N 스포츠 ‘인사이드 스포츠’에서 MC로 활약하고 있는 탁예은이 짧은 미니스커트를 입고 진행에 나선 방송장면을 캡처한 사진이 게재돼 눈길을 끌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 속 탁예은은 짧은 치마길이 때문에 속옷이 거의 노출되기 일보직전에 모습으로 이를 포착한 일부 네티즌들은 보기 민망하다는 의견과 함께 진행자의 옷차림으로는 의상이 과하다고 지적하고 있는 것.

앞서 탁예은은 지난 29일 방송분에서 가슴라인이 훤히 드러나는 다소 선정적인 의상을 입고 출연해 의상논란’에 휩싸여 많은 이들의 질책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케이블에서 이 정도는 양호한 수준 아니냐”, “굳이 문제될 건 없는 거 같다”는 의견과 “방송을 보기가 민망하다”, “이건 아니지 않느냐”, “스포츠 방송을 보는 건지. 성인 방송을 보는지 모르겠다”는 등의 상반된 의견을 보이며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

한편 탁예은은 최근 MBC ‘우리들의 일밤-신입사원’에 출연했지만 아쉽게 탈락했으며 SBS ‘짝’에 출연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바 있다.
/김지이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n@gmail.com

관련기사
  ▶ '나가수' 스포일러, 또 다시 불일치...주관적 추측의 결과물
  ▶ '내 마음이 들리니' 흥미 진진한 삼각관계 '기대 만발'
  ▶ 첫방 앞둔 '리플리' 놓치지 말아야 할 5가지 관전포인트는?
  ▶ 세바퀴 권리세, 비욘세 뺨치는 댄싱퀸 "몽환적 눈빛에 빠져"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야노시호, 한국 활동 시작..패션 분야 위주 ‘워킹비자 발급’

    격투기 선수 추성훈의 아내이자 일본의 톱 모델인 야노 시호가 한국 활동을 시작한다.24일 야노 시호의 소속사 본부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 따르면 야노 시호가 잡지 화보 촬영 등 패션 분야를 시작으로 한국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이에 야노 시호는 같은 날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살롱 드 에이치에서 열린 이태리 수입 액세서리 브랜드 훌라(FURLA) 2014 FW 프레젠테이션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다. 야노 시호는 한국어 선생님까지 구하는 열의를 보이는가하면, 한국 활동을 위해 최근 1년 짜리 워킹 비자를 발…

  • 히딩크 감독 “이용수 신임 기술위원장…좋은 선택”

    거스 히딩크 네덜란드 대표팀 감독이 대한축구협회가 새 기술위원장으로 이용수 세종대 교수를 선임한 것을 두고 “좋은 선택”이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히딩크 감독은 ‘하나은행 K리그 올스타 위드(with) 팀 박지성’ 경기를 하루 앞둔 2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평가했다. 이날 축구협회는 황보관 전 기술위원장의 후임으로 이 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기술위는 한국 축구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고 각급 국가대표의 경기력 향상 방…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