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4’ 톱12 콘서트, ‘아마추어들이 만든 유쾌한 공연’
기사입력 2012-12-21 12:15기사수정 2012-12-21 12:15

슈퍼스타K4 TOP12 콘서트(사진=CJ E&M)

역시 ‘슈퍼스타K’의 힘은 강했다.

지난 2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 경기장에서는 Mnet ‘슈퍼스타K4 TOP12 콘서트’가 개최됐다.

2010년 ‘슈퍼스타K2 TOP11 콘서트’이 처음 개최된 이후 이제는 당연한 수순이 돼버린 콘서트지만 이번 ‘슈퍼스타K4 콘서트’의 경우 평일 저녁 시간대라는 불리한 조건 속에서 개막을 맞이해 흥행면에서 일말의 불안감이 존재했음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날 ‘슈퍼스타K4 TOP12 콘서트’에는 불리한 시간대와 강추위를 뚫고 약 3000명에 달하는 관객들이 공연장에 모여들어 여전히 식지 않은 인기를 과시했다.

또한 군 복무중인 김정환을 제외하고 무대에 오른 TOP12는 오디션이라는 부담감을 벗은 탓인지 대부분이 한층 편안하고 발전된 모습을 선보여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사실 ‘슈퍼스타K’ 콘서트는 그 태생 자체가 일반적인 콘서트와는 성격이 전혀 다른 공연이다.

정준영이나 볼륨, 딕펑스 등 앨범 발매경험이 있다고는 하지만, 무대에 오르는 주인공들은 모두가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이름을 알린 아마추어들이고, 한두 명의 가수가 아니라 12팀이나 되는 가수들이 10분내외의 시간동안 차례대로 2~3곡을 부르는 방식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각 팀들이 자신이 가진 것을 모두 보여주기도 전에 무대를 내려와야 되는 상황도 종종 발생할 수밖에 없고, 아이돌의 콘서트처럼 완벽한 동선으로 만들어내는 깜짝 놀랄만한 퍼포먼스나 무대장치 등도 등장하기 힘들다.

더군다나 이들은 어디까지나 ‘슈퍼스타K’라는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이기 때문에 무대에 올라 부르는 곡들은 당연히 경연도중 불렀던 곡들이고, 결국 ‘자신의 곡’이 아니라 ‘남의 곡’으로 콘서트를 꾸미는 카피 무대가 공연의 대부분을 차지할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슈퍼스타K 콘서트’는 연말 대형가수들의 공연들 틈바구니에서 인기 공연으로 자리 잡았고, 이날 역시 악조건 속에서도 공연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이 이를 입증해 주었다.

이처럼 ‘슈퍼스타K4 콘서트’가 성공을 맞이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물론 ‘슈퍼스타K4’ 프로그램 자체의 인기 때문이지만, 아마추어들의 공연이 가져다주는 색다른 재미 역시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분명 거듭되는 경연을 통해 가수 못지 않은 가창력을 인정받은 TOP12이지만 실제로 이날 무대에 오른 팀 중 로이킴과 딕펑스 정도를 제외하고는 정식으로 대규모 콘서트 무대에 서본 경험이 있는 참가자는 전무했고, 이로 인해 베테랑 가수들의 공연에서 보기 힘든 당황해하는 모습부터 관객들의 환호 하나하나에 기뻐하고 본인 스스로가 호응하는 장면들이 시종일관 연출됐다.
슈퍼스타K4 TOP12 콘서트(사진=CJ E&M)

하지만 이러한 TOP12의 다소 미숙한 아마추어다운 모습은 오히려 관객들에게 이들이 먼 하늘에 떠있는 별들이 아니라 바로 우리 곁에 있는 형, 오빠, 언니, 누나라는 묘한 친밀감을 부여했고 이것이 더욱 인간적인 매력으로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슈퍼스타K4’의 결승전에 이어 이날 공연의 마지막 곡을 이승철의 ‘아마추어’로 정한 것 역시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

이렇듯 아마추어의 공연 또한 얼마든지 재미있을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슈퍼스타K4 콘서트’이지만 해결해야 할 숙제도 있다.

앞선 ‘슈퍼스타K3 TOP11 콘서트’ 참가자 중 현재 정식으로 가수데뷔를 한 팀은 울랄라세션과 버스커버스커 뿐으로 TOP3에 들었던 투개월을 제외하면 나머지 팀들은 현재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 그 소식조차 듣기 힘든 지경이다.

이날의 공연에서도 우승자 로이킴을 비롯해, 딕펑스, 정준영, 유승우 등 일부 화제의 참가자에게 더욱 a많은 환호가 집중 되는 모습을 보였고, 일부 참가자에게는 ‘슈퍼스타K4 콘서트’가 시작이 아닌 작별을 알리는 무대가 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CJ E&M에서 풀어나가야 할 숙제로 남았다.

한편 ‘슈퍼스타K4 TOP12 콘서트’는 21일 서울공연 이후 24일 인천, 25일 대구, 28일 광주, 29일 수원, 31일 부산 등 총 6개 도시 순회공연을 펼친다.
슈퍼스타K4 TOP12 콘서트(사진=CJ E&M)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gagnrad@starnnews.com최현정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투데이 포커스

‘3개월간 오피스텔 함께 은신‘ 유대균·박수경은 무슨 사이?
“알츠하이머 예방법, 춤추는 것이 최고”

연예·스포츠

  • 신동엽, “장염 때문에 이병헌에게 팬티 요구” 폭소

    마녀사냥 신혜성 (사진=방송캡처)신동엽이 이병헌에게 팬티를 요구한 사실을 공개했다.2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마녀사냥’에서는 신동엽이 최근 배우 이병헌에게 속옷을 요구한 사연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방송에서는 제작진이 MC들을 위해 팥빙수를 준비했고, 장염에 걸렸는데도 이를 맛있게 먹고 있는 신동엽을 보고 성시경이 걱정했다.이와 함께 성시경은 신동엽이 장염 때문에 요즘 여분의 속옷을 들고 다닌다고 폭로했고, 장염으로 시작해서 기체와 액체라는 이야기를 나누던 신동엽은 “얼마 전 배우 이병헌의 집에 놀러간 적이…

  • 모가 중학교 야구부 해체 위기, 새 교장 야구부 학생 쫓아내고 해체 추진

    ▲ 사진: 방송 캡처모가 중학교모가 중학교 야구부가 해체 위기에 놓여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25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모가중학교 야구부에 대한 이야기가 공개됐다.한 때 전교생 58명으로 폐교 위기에 처했던 모가중학교는 창단 7개월 만에 지역야구대회 우승을 거머쥔 야구부 덕분에 전교생이 120명으로 늘어났고, 야구부원도 28명으로 늘어났다.그러나 지난해 봄 부임한 교장선생님은 부임 직후 야구부 지원을 약속했지만 얼마 후 야구부 숙소가 불법이라며 숙소 생활을 하던 학생들을 쫓아냈고 야구부 해체…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