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델리나 소트니코바, 러시아 기자마저 “모든 부분에서 과대평가”
기사입력 2014-02-21 00:38기사수정 2014-02-21 00:38

아델리나 소트니코바 (사진=방송캡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의 쇼트프로그램 점수에 자국 피겨 전문 기자마저 의아함을 내비쳤다.

20일(이하 한국시간)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겨울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경기에서 기술점수(TES) 39.09점, 예술점수(PCS) 35.55점으로 합계 74.64점을 기록했다. 이는 1위인 김연아와 고작 0.28점 차이다.

이에 러시아 R-sport의 피겨 전문기자 안드레이 시모넨코는 경기 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점수는 모든 부분에서 과대평가 됐다. 피겨스케이팅 전문가의 견해로 볼 때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구성점수(PCS)는 김연아 뿐만 아니라 카롤리나 코스트너보다도 낮다”고 지적하며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점수는 1.5점 정도 더 낮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솔직히 심했다. 모두가 알고 있지만 심판만 모른다”, “저렇게 말해주니까 속 시원하다”, “결과는 이미 나왔으니 프리스케이팅에서는 공정한 평가 있었으면 좋겠다”, “김연아가 정말 자랑스럽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21일 새벽에 펼쳐지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21번째로 김연아는 마지막 순서인 24번째로 출전한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elnino8919@starnnews.com장우영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투데이 포커스

김수창 “수사결과 받아들이고 성실히 치료받겠다”
갤노트4, 측면에 손만 대도 찰칵.. 신기능 도입될 듯

연예·스포츠

  • 배우 김진아 사망 소식에 미국인 남편과 ‘러브스토리’ 화제

    김진아 남편, 케빈배우 김진아가 불치병으로 세상을 떠난 가운데 김진아와 그녀의 남편의 러브스토리가 세삼 관심을 모으고 있다.김진아는 지난 20일 새벽 미국 하와이 자택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지병으로 사망했다.앞서 김진아는 지난 2010년 자신이 불치병에 걸려 이유없이 몸이 붓고, 제대로 걸을 수도 없지만 병원에서 원인을 찾지 못했다고 방송을 통해 밝혔다.김진아를 먼저 보낸 남편 케빈 오제이는 미국인으로 두 사람은 지난 2000년 부부의 연을 맺고, 하와이에서 거주 중 이었다.김진아는 과거 한 방송에서 지금의 남…

  • 매팅리 “류현진 조금 나아졌다”…마운드 위 캐치볼

    오른쪽 엉덩이 중둔근과 이상근 염좌로 15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오른 류현진(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부상 후 처음으로 마운드 위에서 캐치볼을 했다. MLB닷컴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이 불펜 마운드 위에서 가볍게 공 20개 정도를 던졌다”고 전했다. 돈 매팅리 다저스 감독은 “(부상 회복을 알리는 수준의)대단한 훈련을 한 건 아니다”라면서도 “류현진이 경사가 있는 곳(마운드)에서 공을 던졌다. 불펜피칭 수준은 아니지만 류현진의 몸 상태가…

알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