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델리나 소트니코바, 러시아 기자마저 “모든 부분에서 과대평가”
기사입력 2014-02-21 00:38기사수정 2014-02-21 00:38

아델리나 소트니코바 (사진=방송캡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의 쇼트프로그램 점수에 자국 피겨 전문 기자마저 의아함을 내비쳤다.

20일(이하 한국시간)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겨울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경기에서 기술점수(TES) 39.09점, 예술점수(PCS) 35.55점으로 합계 74.64점을 기록했다. 이는 1위인 김연아와 고작 0.28점 차이다.

이에 러시아 R-sport의 피겨 전문기자 안드레이 시모넨코는 경기 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점수는 모든 부분에서 과대평가 됐다. 피겨스케이팅 전문가의 견해로 볼 때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구성점수(PCS)는 김연아 뿐만 아니라 카롤리나 코스트너보다도 낮다”고 지적하며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점수는 1.5점 정도 더 낮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솔직히 심했다. 모두가 알고 있지만 심판만 모른다”, “저렇게 말해주니까 속 시원하다”, “결과는 이미 나왔으니 프리스케이팅에서는 공정한 평가 있었으면 좋겠다”, “김연아가 정말 자랑스럽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21일 새벽에 펼쳐지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21번째로 김연아는 마지막 순서인 24번째로 출전한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elnino8919@starnnews.com장우영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투데이 포커스

연예·스포츠

  • 달샤벳 수빈, 동거 소신 발언..“사랑하면 동거도 문제없어”

    달샤벳 수빈이 동거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최근 진행된 JTBC ‘한국인의 뜨거운 네모’ 녹화에서 달샤벳 수빈은 동거에 대해 “사랑하는 사람, 결혼할 사람과 미리 동거를 해보는 건 나쁘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수빈은 “자기만의 생활방식이 다 있기 마련이다. 밖에서 데이트만 할 땐 이런 것들을 알 수 없다”며 동거 찬성론을 펼쳤으며 ‘사랑한다면 더블 띠 동갑도 문제되지 않는다’ 등 본인의 확고한 생각을 솔직하게 밝혔다. 이러한 아이돌답지 않은 수빈의 돌직구 발언에 현장의 베테랑 MC들이 더 당황…

  • 안현수, 모스크바 ‘새집’ 열쇠 받는다.

    러시아 쇼트트랙 국가대표 빅토르 안(29·한국명 안현수)이 수도 모스크바에도 새집을 얻게 됐다.15일(이하 현지시간) 모스크바 연방시의 ‘힘키 자치구’는 “모스크바 연방시 정부의 올레그 졸로보프(53) 체육·관광·청소년부 장관이 16일 힘키 자치구 ‘스포츠·교육 클러스터’에 속한 ‘노보고르스크 올림픽 마을’의 집 열쇠를 올림픽 6회 챔피언 빅토르 안에게 성대하게 전달할 것이다”고 알렸다.‘힘키 자치구’는 이번 집 열쇠 전달이 “올림픽 후에 반복적으로 언급됐던 선수들에 대한 충분한 지원의 차원”이자 “뛰어난 유명 스포츠 선수들에게 대…

알림